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다단계 업체 수사에 인권침해 진정 잇따라
입력 2011.11.21 (08:16) 사회
대학생 합숙영업을 강요한 불법 다단계 업체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인권침해가 있었다는 진정이 대거 제기됐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불법 다단계 업체 수사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진정서가 지난 7월부터 최근까지 100건 넘게 국가인권위원회와 국민권익위원회, 검찰 등에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진정에는 조사과정에서 업체에 속한 대학생들이 허위진술을 강요받았다는 내용부터 경찰이 일부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고 수사를 축소했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수사 방해 의도가 명백하다며 크게 신경 쓰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경찰은 송파구 거여동과 마천동 일대에서 불법 다단계 업자들이 대학생들을 영업사원으로 대거 참여시켜 사회 문제화되자 수사를 벌여 현재까지 업자 수십 명을 적발했습니다.
  • 불법 다단계 업체 수사에 인권침해 진정 잇따라
    • 입력 2011-11-21 08:16:05
    사회
대학생 합숙영업을 강요한 불법 다단계 업체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인권침해가 있었다는 진정이 대거 제기됐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불법 다단계 업체 수사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진정서가 지난 7월부터 최근까지 100건 넘게 국가인권위원회와 국민권익위원회, 검찰 등에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진정에는 조사과정에서 업체에 속한 대학생들이 허위진술을 강요받았다는 내용부터 경찰이 일부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고 수사를 축소했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수사 방해 의도가 명백하다며 크게 신경 쓰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경찰은 송파구 거여동과 마천동 일대에서 불법 다단계 업자들이 대학생들을 영업사원으로 대거 참여시켜 사회 문제화되자 수사를 벌여 현재까지 업자 수십 명을 적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