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희영, LPGA 타이틀홀더스 우승
입력 2011.11.21 (10:0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 타이틀홀더스에서, 우리나라의 박희영이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박희영은 LPGA 데뷔 4년 만에 첫 승의 기쁨을 누렸습니다.

박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희영은 산드라 갈과 공동 1위로 4라운드를 시작했습니다.

4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5번과 6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살아났습니다.

이어 파3 8번 홀에서도 깔끔한 버디를 낚으며, 산드라 갈에 두 타차로 앞서나갔습니다.

산드라 갈도 14번 홀 버디를 잡아내며 박희영을 한 타차까지 추격했지만,,,

곧바로 15번 홀 보기로 무너졌습니다.

박희영은 이후 선두 잘지켜 결국 최종 합계 9언더파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LPGA 첫 정상의 기쁨을 누렸습니다.

<인터뷰> 박희영 : "언제나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해왔습니다. 오늘 꿈이 이루어졌습니다."

최나연은 최종합계 6언더파 공동 4위를 기록했고, 맏어니 박세리도 공동 10위로 경기를 마쳤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 박희영, LPGA 타이틀홀더스 우승
    • 입력 2011-11-21 10:06:25
    930뉴스
<앵커 멘트>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 타이틀홀더스에서, 우리나라의 박희영이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박희영은 LPGA 데뷔 4년 만에 첫 승의 기쁨을 누렸습니다.

박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희영은 산드라 갈과 공동 1위로 4라운드를 시작했습니다.

4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5번과 6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살아났습니다.

이어 파3 8번 홀에서도 깔끔한 버디를 낚으며, 산드라 갈에 두 타차로 앞서나갔습니다.

산드라 갈도 14번 홀 버디를 잡아내며 박희영을 한 타차까지 추격했지만,,,

곧바로 15번 홀 보기로 무너졌습니다.

박희영은 이후 선두 잘지켜 결국 최종 합계 9언더파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LPGA 첫 정상의 기쁨을 누렸습니다.

<인터뷰> 박희영 : "언제나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해왔습니다. 오늘 꿈이 이루어졌습니다."

최나연은 최종합계 6언더파 공동 4위를 기록했고, 맏어니 박세리도 공동 10위로 경기를 마쳤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