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신재민 前 차관 네번째 소환 조사
입력 2011.11.21 (10:20) 사회
이국철 SLS그룹 회장이 폭로한 정권 실세들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오늘 오전 10시 신재민 전 문화부 차관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장이 기각된 지 한달 여 만이며 이번이 네번 째 소환 조삽니다.

검찰 청사에 도착한 신 전 차관은 이 회장이 제공한 금품의 대가성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굳은 표정으로 아무런 대답도 하지않았습니다.

검찰은 현재 신 전 차관을 상대로 이 회장으로부터 받은 금품의 대가성과 직무 관련성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최근 신 전 차관의 자택에서 압수한 SLS 그룹의 현안 관련 문서들에 대해 신 전 차관이 이 회장의 청탁을 받아 회사에 대한 구명활동을 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신 전 차관에게 적용한 기존의 뇌물 혐의 외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추가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번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입니다.
  • 검찰, 신재민 前 차관 네번째 소환 조사
    • 입력 2011-11-21 10:20:22
    사회
이국철 SLS그룹 회장이 폭로한 정권 실세들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오늘 오전 10시 신재민 전 문화부 차관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장이 기각된 지 한달 여 만이며 이번이 네번 째 소환 조삽니다.

검찰 청사에 도착한 신 전 차관은 이 회장이 제공한 금품의 대가성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굳은 표정으로 아무런 대답도 하지않았습니다.

검찰은 현재 신 전 차관을 상대로 이 회장으로부터 받은 금품의 대가성과 직무 관련성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최근 신 전 차관의 자택에서 압수한 SLS 그룹의 현안 관련 문서들에 대해 신 전 차관이 이 회장의 청탁을 받아 회사에 대한 구명활동을 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신 전 차관에게 적용한 기존의 뇌물 혐의 외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추가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번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