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진보정당 측 “명목적 야권통합은 안 돼”
입력 2011.11.21 (11:45) 정치
진보통합정당 건설을 공식 선언한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 측이 범야권 통합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는 오늘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민주당과 '혁신과 통합' 측에서 압박과 지분보장 등의 형태로 참여를 요구해왔지만 각자의 행동을 다 허용하는 명목적인 통합정당을 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참여당 유시민 대표도 오늘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총선을 하나의 당으로 치르는 문제는 현재 민주당의 절차상 불가능하다며 당원의 마음을 모으는 과정 없이 선거에 앞서 공학적으로 합치자는 것은 비합리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 새 진보정당 측 “명목적 야권통합은 안 돼”
    • 입력 2011-11-21 11:45:24
    정치
진보통합정당 건설을 공식 선언한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 측이 범야권 통합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는 오늘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민주당과 '혁신과 통합' 측에서 압박과 지분보장 등의 형태로 참여를 요구해왔지만 각자의 행동을 다 허용하는 명목적인 통합정당을 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참여당 유시민 대표도 오늘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총선을 하나의 당으로 치르는 문제는 현재 민주당의 절차상 불가능하다며 당원의 마음을 모으는 과정 없이 선거에 앞서 공학적으로 합치자는 것은 비합리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