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도시개발공사, 송도 분양사업 첫 포기
입력 2011.11.21 (12:06) 수정 2011.11.21 (13:20) 사회
인천 송도 국제도시의 분양 사업자 가운데 처음으로 인천도시개발공사가 사업을 포기했습니다.

인천도시개발공사는 지난 9월부터 최근까지 '웰카운티 5단지'를 분양했지만, 천여 세대 가운데 16세대만 계약해 1.5%의 저조한 분양률을 기록했습니다.

이에 따라, 부동산 시장 분석과 내부 설계 등의 잘못을 인정하고, 공동 주택 공급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인천도개공은 계약자에게 위약금 100%를 더해 반환하고, 분양대행사 수수료 지급 등으로 모두 99억 원의 손실을 입게 됐습니다.
  • 인천도시개발공사, 송도 분양사업 첫 포기
    • 입력 2011-11-21 12:06:31
    • 수정2011-11-21 13:20:38
    사회
인천 송도 국제도시의 분양 사업자 가운데 처음으로 인천도시개발공사가 사업을 포기했습니다.

인천도시개발공사는 지난 9월부터 최근까지 '웰카운티 5단지'를 분양했지만, 천여 세대 가운데 16세대만 계약해 1.5%의 저조한 분양률을 기록했습니다.

이에 따라, 부동산 시장 분석과 내부 설계 등의 잘못을 인정하고, 공동 주택 공급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인천도개공은 계약자에게 위약금 100%를 더해 반환하고, 분양대행사 수수료 지급 등으로 모두 99억 원의 손실을 입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