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희영, ‘95전 96기’ 끝에 생애 첫 우승
입력 2011.11.21 (12:18)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보통 7전 8기라고 하는데~무려 95전 96기로 첫 승을 일궈낸 주인공이 있습니다.



LPGA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올린 박희영.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꿈을 이뤘습니다.



박수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즌 마지막 대회 우승의 주인공은 박희영이었습니다.



산드라 갈과 공동 1위로 4라운드를 시작한 박희영.



4번 홀 보기로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5번 6번 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버디를 모두 3개 잡아냈습니다.



두 타를 줄여 최종합계 9언더파.



산드라 갈 등 2위 그룹의 추격을 두 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지난 2008년 LPGA 데뷔 이후 4년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맛 본 박희영은 동료들로부터 축하 세례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박희영 : "언제나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해왔습니다. 오늘 꿈이 이루어졌습니다."



최나연은 최종 합계 6언더파 공동 4위에 올랐고, 미셸 위는 청야니 등과 함께 공동 6위를 기록했습니다.



박희영이 시즌 피날레를 장식해 우리 선수들은 올해 총 3승을 거두며 시즌을 마감했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 박희영, ‘95전 96기’ 끝에 생애 첫 우승
    • 입력 2011-11-21 12:18:15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우리 보통 7전 8기라고 하는데~무려 95전 96기로 첫 승을 일궈낸 주인공이 있습니다.



LPGA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올린 박희영.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꿈을 이뤘습니다.



박수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즌 마지막 대회 우승의 주인공은 박희영이었습니다.



산드라 갈과 공동 1위로 4라운드를 시작한 박희영.



4번 홀 보기로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5번 6번 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버디를 모두 3개 잡아냈습니다.



두 타를 줄여 최종합계 9언더파.



산드라 갈 등 2위 그룹의 추격을 두 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지난 2008년 LPGA 데뷔 이후 4년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맛 본 박희영은 동료들로부터 축하 세례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박희영 : "언제나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해왔습니다. 오늘 꿈이 이루어졌습니다."



최나연은 최종 합계 6언더파 공동 4위에 올랐고, 미셸 위는 청야니 등과 함께 공동 6위를 기록했습니다.



박희영이 시즌 피날레를 장식해 우리 선수들은 올해 총 3승을 거두며 시즌을 마감했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