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0억 원’을 거부한 이대호…日 도전!
입력 2011.11.21 (12:18)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정보다는 꿈을 향한 도전이 결국 이대호의 선택이었습니다.



소속팀 롯데의 100억 원 제의를 뿌리친 이대호!



일본행을 선언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롯데는 마지막 협상에서 보장금액 80억, 옵션 20억 등 4년간 최대 100억 원을 제시했습니다.



지난 2004년 심정수의 60억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금액입니다.



하지만, 이대호는 일본진출에 무게를 두며, 롯데의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녹취> 이대호 : "아무래도 FA 시장 나왔기 때문에 일본에서 얼마의 가치가 있는지 알아보려고, 알아 봐야죠."



이대호가 일본 진출을 선언하면서 오릭스의 행보도 빨라졌습니다.



이대호 영입에 적극적인 오릭스 구단은 조만간 이대호의 일본 대리인과 협상을 벌일 계획입니다.



<녹취> 나카무라 준(오릭스 국제담당) : "이대호가 오른손 거포니까, 오른손 타자가 필요한 우리 감독님 머릿속에 이대호선수가 있습니다."



LG에서 자유계약 선수가 된 이택근은 초대형 계약으로 친정팀 넥센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그동안 주로 선수를 팔아온 넥센이 역대 두번째 금액인 무려 50억원에 이택근을 데려왔습니다.



올 스토브리그의 큰 손으로 떠오른 한화는 오늘 송신영과 계약한데 이어 김태균과 계약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100억 원’을 거부한 이대호…日 도전!
    • 입력 2011-11-21 12:18:16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안정보다는 꿈을 향한 도전이 결국 이대호의 선택이었습니다.



소속팀 롯데의 100억 원 제의를 뿌리친 이대호!



일본행을 선언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롯데는 마지막 협상에서 보장금액 80억, 옵션 20억 등 4년간 최대 100억 원을 제시했습니다.



지난 2004년 심정수의 60억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금액입니다.



하지만, 이대호는 일본진출에 무게를 두며, 롯데의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녹취> 이대호 : "아무래도 FA 시장 나왔기 때문에 일본에서 얼마의 가치가 있는지 알아보려고, 알아 봐야죠."



이대호가 일본 진출을 선언하면서 오릭스의 행보도 빨라졌습니다.



이대호 영입에 적극적인 오릭스 구단은 조만간 이대호의 일본 대리인과 협상을 벌일 계획입니다.



<녹취> 나카무라 준(오릭스 국제담당) : "이대호가 오른손 거포니까, 오른손 타자가 필요한 우리 감독님 머릿속에 이대호선수가 있습니다."



LG에서 자유계약 선수가 된 이택근은 초대형 계약으로 친정팀 넥센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그동안 주로 선수를 팔아온 넥센이 역대 두번째 금액인 무려 50억원에 이택근을 데려왔습니다.



올 스토브리그의 큰 손으로 떠오른 한화는 오늘 송신영과 계약한데 이어 김태균과 계약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