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도핑기구-영국, ‘선수 처벌’ 대립
입력 2011.11.21 (13:12) 연합뉴스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운동선수들의 금지약물 사용을 감시하고 제재하는 단체인 세계반도핑위원회(WADA)와 영국올림픽위원회가 도핑 정책을 놓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AP통신은 WADA가 재단이사회를 열어 금지 약물을 복용한 사실이 적발된 선수를 영구제명하고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도록 한 영국올림픽위원회의 정책이 WADA의 규정에 위반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21일 전했다.

영국은 1992년부터 약물 복용과 관련해 유죄를 받은 선수를 자국 대표로 올림픽에 영원히 출전하지 못하도록 하는 강력한 도핑 정책을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시행 중이다.

영국올림픽위원회는 즉각 "WADA 측으로부터 우리의 정책이 어떻게 WADA의 규정에 위배되는지를 알려주는 자료를 받아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하겠다"고 반격했다.

영국올림픽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우리의 정책에 도전하는 모든 행위에 적극적으로 방어할 것"이라며 WADA의 권고를 받아들일 뜻이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그러나 CAS가 지난달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이와 비슷한 권고안을 내린 사례가 있어 영국올림픽위원회의 주장이 통용될지는 미지수다.

CAS는 약물 복용과 관련해 6개월 이상 징계를 받은 선수가 내년 런던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도록 한 IOC 자체 규정에 대해 "WADA의 규정에 어긋나고 해당 선수에 대한 가중 처벌"이라는 소견을 제시했다.

IOC는 CAS의 권고를 받아들여 관련 규정을 무효화했다.

이에 따라 2008년 베이징올림픽 육상 남자 4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약물 양성반응을 보여 21개월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던 라숀 메리트(미국) 등 약물 연루 선수들은 내년 런던올림픽 무대를 밟을 길이 열렸다.

CAS에 이어 WADA도 똑같은 결정을 내리면서 징계에서 풀려난 영국의 약물 복용 선수들이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에 대표로 출전할 가능성은 커졌다.
  • 반도핑기구-영국, ‘선수 처벌’ 대립
    • 입력 2011-11-21 13:12:35
    연합뉴스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운동선수들의 금지약물 사용을 감시하고 제재하는 단체인 세계반도핑위원회(WADA)와 영국올림픽위원회가 도핑 정책을 놓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AP통신은 WADA가 재단이사회를 열어 금지 약물을 복용한 사실이 적발된 선수를 영구제명하고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도록 한 영국올림픽위원회의 정책이 WADA의 규정에 위반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21일 전했다.

영국은 1992년부터 약물 복용과 관련해 유죄를 받은 선수를 자국 대표로 올림픽에 영원히 출전하지 못하도록 하는 강력한 도핑 정책을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시행 중이다.

영국올림픽위원회는 즉각 "WADA 측으로부터 우리의 정책이 어떻게 WADA의 규정에 위배되는지를 알려주는 자료를 받아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하겠다"고 반격했다.

영국올림픽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우리의 정책에 도전하는 모든 행위에 적극적으로 방어할 것"이라며 WADA의 권고를 받아들일 뜻이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그러나 CAS가 지난달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이와 비슷한 권고안을 내린 사례가 있어 영국올림픽위원회의 주장이 통용될지는 미지수다.

CAS는 약물 복용과 관련해 6개월 이상 징계를 받은 선수가 내년 런던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도록 한 IOC 자체 규정에 대해 "WADA의 규정에 어긋나고 해당 선수에 대한 가중 처벌"이라는 소견을 제시했다.

IOC는 CAS의 권고를 받아들여 관련 규정을 무효화했다.

이에 따라 2008년 베이징올림픽 육상 남자 4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약물 양성반응을 보여 21개월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던 라숀 메리트(미국) 등 약물 연루 선수들은 내년 런던올림픽 무대를 밟을 길이 열렸다.

CAS에 이어 WADA도 똑같은 결정을 내리면서 징계에서 풀려난 영국의 약물 복용 선수들이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에 대표로 출전할 가능성은 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