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주가조작 외환銀 임원 3명 퇴출 압박
입력 2011.11.21 (15:56) 경제
금융감독원은 오늘 오전 래리 클레인 외환은행장을 불러 외환카드 주가조작에 연루된 임원들을 해임하도록 압박했습니다.

해당 임원은 마이클 톰슨, 엘리스 쇼트, 유회원 등 외환은행의 론스타측 비상임이사 3명입니다.

금감원은 외환은행이 이른 시일 안에 금융범죄에 연루된 임원을 스스로 해결하지 않으면 검사에 착수해 중징계를 내리겠다며 외환은행의 입장을 정리해달라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클레인 외환은행장은 임원 해임에 관련된 사항은 즉답하기 어렵다며 이사회를 열어 내부적으로 검토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금감원은 지난 8월 종합검사 결과를 외환은행 이사회에 설명하면서 외환카드 주가조작에 연루된 비상임이사 3명이 해임돼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지금까지 징계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 금감원, 주가조작 외환銀 임원 3명 퇴출 압박
    • 입력 2011-11-21 15:56:48
    경제
금융감독원은 오늘 오전 래리 클레인 외환은행장을 불러 외환카드 주가조작에 연루된 임원들을 해임하도록 압박했습니다.

해당 임원은 마이클 톰슨, 엘리스 쇼트, 유회원 등 외환은행의 론스타측 비상임이사 3명입니다.

금감원은 외환은행이 이른 시일 안에 금융범죄에 연루된 임원을 스스로 해결하지 않으면 검사에 착수해 중징계를 내리겠다며 외환은행의 입장을 정리해달라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클레인 외환은행장은 임원 해임에 관련된 사항은 즉답하기 어렵다며 이사회를 열어 내부적으로 검토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금감원은 지난 8월 종합검사 결과를 외환은행 이사회에 설명하면서 외환카드 주가조작에 연루된 비상임이사 3명이 해임돼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지금까지 징계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