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근 독설 파문 “이만수는 아니다”
입력 2011.11.21 (18:58) 연합뉴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김성근(69) 전 감독이 이만수(53) 현 감독을 향해 가시 돋친 말을 쏟아내 파문이 일고 있다.



김 전 감독은 최근 한 남성잡지와의 인터뷰에서 이 감독에 대해 "이만수 그 X은 아니다"라며 비난했다.



김 전 감독은 이만수 감독이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전화를 여러 번 했으나 받지 않았다고 말한 데 대해 "전화라

는 것도 타이밍이 있는데 내가 그만뒀을 때와 해임됐을 때, 구단에서 자신에게 연락이 갔을 때 세 번의 시기를 놓쳤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다른 이에게) 전화 안 왔다고 하니 그제야 전화했다"면서 "받을 타이밍이 아니라 안 받았다. 예의를 벗어난 X 전화를 왜 받나"라고 덧붙였다.



또 "메일을 보내 교회인이 왜 거짓말하느냐 그랬다. 교회 가서 하나님에게 사과하라 그랬다"며 이 감독에 대해 여러 차례 가시 돋친 말을 했다.



김성근 전 감독은 올 시즌 도중 구단과 재계약 문제로 갈등을 빚다가 지난 8월17일 "시즌을 마치고 그만두겠다"고 선언했다가 다음날 경질됐다.



이만수 감독은 김 전 감독이 떠난 이후 감독대행으로 팀을 이끌어 한국시리즈에 올려놓은 뒤 이달 초 정식 감독으로 취임했다.
  • 김성근 독설 파문 “이만수는 아니다”
    • 입력 2011-11-21 18:58:11
    연합뉴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김성근(69) 전 감독이 이만수(53) 현 감독을 향해 가시 돋친 말을 쏟아내 파문이 일고 있다.



김 전 감독은 최근 한 남성잡지와의 인터뷰에서 이 감독에 대해 "이만수 그 X은 아니다"라며 비난했다.



김 전 감독은 이만수 감독이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전화를 여러 번 했으나 받지 않았다고 말한 데 대해 "전화라

는 것도 타이밍이 있는데 내가 그만뒀을 때와 해임됐을 때, 구단에서 자신에게 연락이 갔을 때 세 번의 시기를 놓쳤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다른 이에게) 전화 안 왔다고 하니 그제야 전화했다"면서 "받을 타이밍이 아니라 안 받았다. 예의를 벗어난 X 전화를 왜 받나"라고 덧붙였다.



또 "메일을 보내 교회인이 왜 거짓말하느냐 그랬다. 교회 가서 하나님에게 사과하라 그랬다"며 이 감독에 대해 여러 차례 가시 돋친 말을 했다.



김성근 전 감독은 올 시즌 도중 구단과 재계약 문제로 갈등을 빚다가 지난 8월17일 "시즌을 마치고 그만두겠다"고 선언했다가 다음날 경질됐다.



이만수 감독은 김 전 감독이 떠난 이후 감독대행으로 팀을 이끌어 한국시리즈에 올려놓은 뒤 이달 초 정식 감독으로 취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