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디스 “佛국채금리 상승, 신용등급에 부정적”
입력 2011.11.21 (20:05) 국제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상승하고 있는 프랑스의 국채금리가 국가 신용등급 전망에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무디스는 오늘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신용 전망 보고서에서 최근 프랑스의 국채금리가 높아져 자금 조달 비용이 증가하면 프랑스 정부의 재정적 부담이 커질 수 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신용등급이 강등될만큼 위험한 수준은 아니라고 무디스는 덧붙였습니다.

지난주 프랑스와 독일의 10년 만기 국채수익률 차이는 유로화 도입 이후 최고 수준인 2%까지 벌어졌습니다.
  • 무디스 “佛국채금리 상승, 신용등급에 부정적”
    • 입력 2011-11-21 20:05:13
    국제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상승하고 있는 프랑스의 국채금리가 국가 신용등급 전망에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무디스는 오늘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신용 전망 보고서에서 최근 프랑스의 국채금리가 높아져 자금 조달 비용이 증가하면 프랑스 정부의 재정적 부담이 커질 수 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신용등급이 강등될만큼 위험한 수준은 아니라고 무디스는 덧붙였습니다.

지난주 프랑스와 독일의 10년 만기 국채수익률 차이는 유로화 도입 이후 최고 수준인 2%까지 벌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