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희태 “결단의 시기”…한미FTA 직권상정 임박?
입력 2011.11.2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여야가 한미 FTA 비준동의안 처리 문제를 놓고 대치를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에선 강경파의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박희태 국회의장도 결단의 시기가 왔다며 직권상정해 처리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는 한미 FTA 비준을 더 이상 늦추는 것은 공멸하는 길이고, 인내에도 한계가 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홍준표(한나라당 대표) : "처리해야 할 순간 오면 망설이지 않고 바로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당 지도부의 뜻을 따르겠다는 박근혜 전 대표도 민주당이 요구하는 한미 양국의 재협상 서면합의서는 필요 없다며 야당의 요구에 반대했습니다.

<녹취>박근혜(전 한나라당 대표) : "종이 한 장이 문제가 아니죠. 전부가 다 어떤 약속을 국가간에 했다는 걸 다 알기 때문에 그렇게 뭐 의미가 있겠습니까?"

박희태 국회의장은 희망도 없고 결단의 시기가 왔다면서 직권상정 가능성을 거듭 내비쳤습니다.

<녹취>박희태(국회의장) : "민주당도 결단해야 되고 한나라당도 결단해야 되고 또 국회의장도 결단해야 되고, 결단의 시기입니다."

이런 가운데 협상파 의원들 사이에서는 비준동의안과 예산안을 함께 처리하면 어떠냐는 의견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야당과의 절충이 난항을 겪는 가운데 전현직 여당 지도부가 일제히 FTA 처리의 시급성을 강조하면서 국회의장 직권상정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 박희태 “결단의 시기”…한미FTA 직권상정 임박?
    • 입력 2011-11-21 22:05:11
    뉴스 9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여야가 한미 FTA 비준동의안 처리 문제를 놓고 대치를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에선 강경파의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박희태 국회의장도 결단의 시기가 왔다며 직권상정해 처리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는 한미 FTA 비준을 더 이상 늦추는 것은 공멸하는 길이고, 인내에도 한계가 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홍준표(한나라당 대표) : "처리해야 할 순간 오면 망설이지 않고 바로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당 지도부의 뜻을 따르겠다는 박근혜 전 대표도 민주당이 요구하는 한미 양국의 재협상 서면합의서는 필요 없다며 야당의 요구에 반대했습니다.

<녹취>박근혜(전 한나라당 대표) : "종이 한 장이 문제가 아니죠. 전부가 다 어떤 약속을 국가간에 했다는 걸 다 알기 때문에 그렇게 뭐 의미가 있겠습니까?"

박희태 국회의장은 희망도 없고 결단의 시기가 왔다면서 직권상정 가능성을 거듭 내비쳤습니다.

<녹취>박희태(국회의장) : "민주당도 결단해야 되고 한나라당도 결단해야 되고 또 국회의장도 결단해야 되고, 결단의 시기입니다."

이런 가운데 협상파 의원들 사이에서는 비준동의안과 예산안을 함께 처리하면 어떠냐는 의견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야당과의 절충이 난항을 겪는 가운데 전현직 여당 지도부가 일제히 FTA 처리의 시급성을 강조하면서 국회의장 직권상정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