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면허 고3 수험생, 시속 180km ‘광란의 질주’
입력 2011.11.2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능시험을 마치고 해방감을 만끽하고 싶어서였을까요?

고 3학생이 면허도 없이 운전대를 잡았다가 뺑소니사고를 쳤습니다.

시속 180킬로미터로 도망까지 갔지만 뒤쫓아온 시민에 잡히고 말았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수서~분당 간 고속도로.

갑자기 나타난 차량이 달리는 차량 옆을 들이받습니다.

차를 세우지 않고 쏜살같이 달아나는 가해 차량.

안에는 며칠 전 수능을 본 고3 수험생 18살 임 모 군과 친구 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서울 일원동에서 택시를 들이받고, 고속도로에서 2차 사고를 낸 뒤에도 계속 달아났습니다.

시속 180km. 광란의 도주였습니다.

피해 차량들은 뒤를 쫓으면서 줄곧 경찰에 신고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녹취>피해 차량 운전자(음성변조) : "10분 가량 통화를 했을 거에요. 막아놓고 그때 전화하니까 그리고 나서도 10분, 20분 뒤에 왔다니까요."

임 군이 몰던 차량은 도주 20여분 만에 이 곳, 막대른 골목에 이르러서야 쫓아온 피해 차량에 의해 붙잡혔습니다.

<인터뷰>출동 경찰 : "호기심에 차를 운전했는데 무면허로 운전을 했는데 사고가 나니까 겁이 나서 도망을 간거죠."

대입을 눈 앞에 둔 임 군은 무면허 뺑소니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무면허 고3 수험생, 시속 180km ‘광란의 질주’
    • 입력 2011-11-21 22:05:18
    뉴스 9
<앵커 멘트>

수능시험을 마치고 해방감을 만끽하고 싶어서였을까요?

고 3학생이 면허도 없이 운전대를 잡았다가 뺑소니사고를 쳤습니다.

시속 180킬로미터로 도망까지 갔지만 뒤쫓아온 시민에 잡히고 말았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수서~분당 간 고속도로.

갑자기 나타난 차량이 달리는 차량 옆을 들이받습니다.

차를 세우지 않고 쏜살같이 달아나는 가해 차량.

안에는 며칠 전 수능을 본 고3 수험생 18살 임 모 군과 친구 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서울 일원동에서 택시를 들이받고, 고속도로에서 2차 사고를 낸 뒤에도 계속 달아났습니다.

시속 180km. 광란의 도주였습니다.

피해 차량들은 뒤를 쫓으면서 줄곧 경찰에 신고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녹취>피해 차량 운전자(음성변조) : "10분 가량 통화를 했을 거에요. 막아놓고 그때 전화하니까 그리고 나서도 10분, 20분 뒤에 왔다니까요."

임 군이 몰던 차량은 도주 20여분 만에 이 곳, 막대른 골목에 이르러서야 쫓아온 피해 차량에 의해 붙잡혔습니다.

<인터뷰>출동 경찰 : "호기심에 차를 운전했는데 무면허로 운전을 했는데 사고가 나니까 겁이 나서 도망을 간거죠."

대입을 눈 앞에 둔 임 군은 무면허 뺑소니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