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정한 남북 탁구 ‘우승 위해 뭉쳤다’
입력 2011.11.21 (22:51) 포토뉴스
다정한 남북 탁구남매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과 북한 선수단이 21일 도하 알 야묵 중학교를 방문하고 나서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국 김경아 선수, 현정화 감독, 유승민 선수, 북한 김혁봉 김혜성 선수, 리정식 감독.

20년 만에 재회 성사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이뤘던 남북한 탁구가 20년 만에 다시 한 팀으로 뭉쳐 복식 경기를 펼친다.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한국 유승민, 북한 김혁봉 김혜성, 한국 김경아 선수가 21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대진배정을 마치고 나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ITTF와 국제 스포츠 평화교류 비정부기구인 '평화와 스포츠(Peace and Sports)' 공동 개최로 남북한 등 모두 10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앞서 발표된 복식조 초안 그대로 북한과 한 팀으로 묶였다. 이에 따라 한국의 유승민(삼성생명), 김경아(대한항공)은 각각 북한의 김혁봉, 김혜성과 호흡을 맞춰 남녀 복식 토너먼트를 치르게 됐다.
우승을 위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이뤘던 남북한 탁구가 20년 만에 다시 한 팀으로 뭉쳐 복식 경기를 펼친다.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한국 유승민, 북한 김혁봉 김혜성, 한국 김경아 선수와 남북한 탁구협회 관계자가 21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대진배정을 마치고 나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ITTF와 국제 스포츠 평화교류 비정부기구인 '평화와 스포츠(Peace and Sports)' 공동 개최로 남북한 등 모두 10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앞서 발표된 복식조 초안 그대로 북한과 한 팀으로 묶였다. 이에 따라 한국의 유승민(삼성생명), 김경아(대한항공)은 각각 북한의 김혁봉, 김혜성과 호흡을 맞춰 남녀 복식 토너먼트를 치르게 됐다. 앞줄 왼쪽부터 한국 김경아, 북한 김혜성 김혁봉, 한국 유승민 선수. 뒷줄 왼쪽부터 이유성 대한탁구협회 부회장, 박주봉 대한탁구협회 수석부회장, 리종식 북한 감독, 한국 현정화 감독 겸 대한 탁구협회 전무이사, 칼릴 알 모하만디 카타르 탁구협회장, 조앨 부즈 피스앤스포츠 사무총장, 글랜테서 ITTF 세계연맹 임원, 한상국 세계탁구연맹 부회장, 북한 한호철 탁구협회 임원.
우리 잘해보자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이뤘던 남북한 탁구가 20년 만에 다시 한 팀으로 뭉쳐 복식 경기를 펼친다.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 김경아와 북한 김혜성 선수가 21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대진배정을 마치고 나서 국제탁구연맹 관계자와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ITTF와 국제 스포츠 평화교류 비정부기구인 '평화와 스포츠(Peace and Sports)' 공동 개최로 남북한 등 모두 10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앞서 발표된 복식조 초안 그대로 북한과 한 팀으로 묶였다. 이에 따라 한국의 유승민(삼성생명), 김경아(대한항공)은 각각 북한의 김혁봉, 김혜성과 호흡을 맞춰 남녀 복식 토너먼트를 치르게 됐다.
어색해 보이나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이뤘던 남북한 탁구가 20년 만에 다시 한 팀으로 뭉쳐 복식 경기를 펼친다.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 유승민과 북한 김혁봉 선수가 21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대진배정을 마치고 나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ITTF와 국제 스포츠 평화교류 비정부기구인 '평화와 스포츠(Peace and Sports)' 공동 개최로 남북한 등 모두 10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앞서 발표된 복식조 초안 그대로 북한과 한 팀으로 묶였다. 이에 따라 한국의 유승민(삼성생명), 김경아(대한항공)은 각각 북한의 김혁봉, 김혜성과 호흡을 맞춰 남녀 복식 토너먼트를 치르게 됐다.
20년 만에 호흡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 유남규 김경아와 북한 김혁봉김혜성 선수가 21일 카타르 도하 숙소호텔인 리츠 칼튼 호텔 실내 테니스코트에 마련된 연습경기장에서 한국 현정화, 북한 리정식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공동훈련을 벌이고 있다. 이로서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이뤘던 남북한 탁구가 20년 만에 다시 한 팀으로 뭉쳐 복식 경기를 펼친다. ITTF와 국제 스포츠 평화교류 비정부기구인 '평화와 스포츠(Peace and Sports)' 공동 개최로 남북한 등 모두 10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앞서 발표된 복식조 초안 그대로 북한과 한 팀으로 묶였다. 이에 따라 한국의 유승민(삼성생명), 김경아(대한항공)은 각각 북한의 김혁봉, 김혜성과 호흡을 맞춰 남녀 복식 토너먼트를 치르게 됐다.
우리는 한다!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 유남규 김경아와 북한 김혁봉김혜성 선수가 21일 카타르 도하 숙소호텔인 리츠 칼튼 호텔 실내 테니스코트에 마련된 연습경기장에서 한국 현정화, 북한 리정식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공동훈련을 벌이고 있다. 이로서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이뤘던 남북한 탁구가 20년 만에 다시 한 팀으로 뭉쳐 복식 경기를 펼친다. ITTF와 국제 스포츠 평화교류 비정부기구인 '평화와 스포츠(Peace and Sports)' 공동 개최로 남북한 등 모두 10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앞서 발표된 복식조 초안 그대로 북한과 한 팀으로 묶였다. 이에 따라 한국의 유승민(삼성생명), 김경아(대한항공)은 각각 북한의 김혁봉, 김혜성과 호흡을 맞춰 남녀 복식 토너먼트를 치르게 됐다.
  • 다정한 남북 탁구 ‘우승 위해 뭉쳤다’
    • 입력 2011-11-21 22:51:41
    포토뉴스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과 북한 선수단이 21일 도하 알 야묵 중학교를 방문하고 나서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국 김경아 선수, 현정화 감독, 유승민 선수, 북한 김혁봉 김혜성 선수, 리정식 감독.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과 북한 선수단이 21일 도하 알 야묵 중학교를 방문하고 나서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국 김경아 선수, 현정화 감독, 유승민 선수, 북한 김혁봉 김혜성 선수, 리정식 감독.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과 북한 선수단이 21일 도하 알 야묵 중학교를 방문하고 나서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국 김경아 선수, 현정화 감독, 유승민 선수, 북한 김혁봉 김혜성 선수, 리정식 감독.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과 북한 선수단이 21일 도하 알 야묵 중학교를 방문하고 나서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국 김경아 선수, 현정화 감독, 유승민 선수, 북한 김혁봉 김혜성 선수, 리정식 감독.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과 북한 선수단이 21일 도하 알 야묵 중학교를 방문하고 나서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국 김경아 선수, 현정화 감독, 유승민 선수, 북한 김혁봉 김혜성 선수, 리정식 감독.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과 북한 선수단이 21일 도하 알 야묵 중학교를 방문하고 나서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국 김경아 선수, 현정화 감독, 유승민 선수, 북한 김혁봉 김혜성 선수, 리정식 감독.

국제탁구연맹(ITTF)의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함께 경기를 벌일 한국과 북한 선수단이 21일 도하 알 야묵 중학교를 방문하고 나서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국 김경아 선수, 현정화 감독, 유승민 선수, 북한 김혁봉 김혜성 선수, 리정식 감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