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블레어 “국제사회, ‘부산 기적’ 많이 만들어야”
입력 2011.11.28 (06:17) 국제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는 더 많은 나라가 한국의 부산같은 놀라운 변화를 이룰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국제사회 원조정책의 목표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오는 29일 부산에서 열리는 제4차 세계개발원조총회 참석에 앞서 미국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에 한국전쟁 이후 부산의 변화상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50년 전 전쟁에서 막 벗어나 기본적인 생활 물자를 외부 지원에 의존해야 했던 부산은 이제 세계 5위의 상업항구가 됐다며 '한국 기적'의 작은 사례라고 평가했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그러나 원조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며 이에 따른 관리와 경제성장, 선진국과 후진국의 상호이해 등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 블레어 “국제사회, ‘부산 기적’ 많이 만들어야”
    • 입력 2011-11-28 06:17:13
    국제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는 더 많은 나라가 한국의 부산같은 놀라운 변화를 이룰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국제사회 원조정책의 목표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오는 29일 부산에서 열리는 제4차 세계개발원조총회 참석에 앞서 미국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에 한국전쟁 이후 부산의 변화상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50년 전 전쟁에서 막 벗어나 기본적인 생활 물자를 외부 지원에 의존해야 했던 부산은 이제 세계 5위의 상업항구가 됐다며 '한국 기적'의 작은 사례라고 평가했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그러나 원조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며 이에 따른 관리와 경제성장, 선진국과 후진국의 상호이해 등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