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대통령 논현동으로 돌아갈 가능성 높아”
입력 2011.11.28 (08:46) 정치
이명박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 부지로 서울 강북지역이나 경기도 지역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서울 논현동 자택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오늘 KBS와의 전화통화에서 논현동 자택 주변에 경호시설 부지를 매입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서울 강북지역이나 경기도 지역에 땅을 새로 매입하는 방안도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검토하고 있지만,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볼 때 여전히 논현동 자택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경호처 관계자는 대통령 사저 문제는 대통령실에서 다루고 있으며 경호처는 사저 입지가 결정된 이후에 경호시설 부지 매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이 대통령 논현동으로 돌아갈 가능성 높아”
    • 입력 2011-11-28 08:46:51
    정치
이명박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 부지로 서울 강북지역이나 경기도 지역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서울 논현동 자택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오늘 KBS와의 전화통화에서 논현동 자택 주변에 경호시설 부지를 매입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서울 강북지역이나 경기도 지역에 땅을 새로 매입하는 방안도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검토하고 있지만,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볼 때 여전히 논현동 자택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경호처 관계자는 대통령 사저 문제는 대통령실에서 다루고 있으며 경호처는 사저 입지가 결정된 이후에 경호시설 부지 매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