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이비 부머 국민연금 “월 46만 원”
입력 2011.11.28 (09:0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955년생부터 63년생까지 이른바 베이비부머 세대라고 하는데요.

이들의 은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는데, 과연 노후 준비는 얼마나 해놓았을까요.

한승복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디자인 설계업체 사장인 김병호씨.

연매출 5억원의 회사를 일궜지만 지금까지 준비한 노후 대비책은 사실상 국민연금이 전부입니다.

<인터뷰> 김병호(50/서울 논현동) : "우선 순위가 자식들 학비와 결혼문제 그게 우선 순위로 들어가다 보니깐..."

국민연금공단이 1955년에서 1963년까지 태어난 이른바 베이비부머 가입자 3백73만 명을 분석해봤더니, 월 평균 소득은 백68만원, 이들이 받을 연금은 월 평균 45만 8천원에 불과했습니다.

비정규직으로 취업하는 주부들이 많아지면서 소득 평균을 낮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인터뷰> 임용택(국민연금 노후설계기획부 차장) : "편의점이라든가 아니면 마트라든가 이렇게 임금이 적은 곳에 취업을 하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입니다."

전체 베이비부머 758만 명 중 노후에 소액이라도 연금을 타는 사람은 34%, 납부 기간이 10년이 안 돼 조금 더 연금을 부어야 하는 사람은 41%였습니다.

전업 주부를 포함해 베이비부머의 25%는 아직 공적 연금에 가입하지 않았습니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상당수는 공적연금만으로는 노후대책이 충분하지 않은 만큼 개인의 준비와 함께 국가 차원의 대책도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한승복입니다.
  • 베이비 부머 국민연금 “월 46만 원”
    • 입력 2011-11-28 09:05:0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1955년생부터 63년생까지 이른바 베이비부머 세대라고 하는데요.

이들의 은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는데, 과연 노후 준비는 얼마나 해놓았을까요.

한승복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디자인 설계업체 사장인 김병호씨.

연매출 5억원의 회사를 일궜지만 지금까지 준비한 노후 대비책은 사실상 국민연금이 전부입니다.

<인터뷰> 김병호(50/서울 논현동) : "우선 순위가 자식들 학비와 결혼문제 그게 우선 순위로 들어가다 보니깐..."

국민연금공단이 1955년에서 1963년까지 태어난 이른바 베이비부머 가입자 3백73만 명을 분석해봤더니, 월 평균 소득은 백68만원, 이들이 받을 연금은 월 평균 45만 8천원에 불과했습니다.

비정규직으로 취업하는 주부들이 많아지면서 소득 평균을 낮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인터뷰> 임용택(국민연금 노후설계기획부 차장) : "편의점이라든가 아니면 마트라든가 이렇게 임금이 적은 곳에 취업을 하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입니다."

전체 베이비부머 758만 명 중 노후에 소액이라도 연금을 타는 사람은 34%, 납부 기간이 10년이 안 돼 조금 더 연금을 부어야 하는 사람은 41%였습니다.

전업 주부를 포함해 베이비부머의 25%는 아직 공적 연금에 가입하지 않았습니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상당수는 공적연금만으로는 노후대책이 충분하지 않은 만큼 개인의 준비와 함께 국가 차원의 대책도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한승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