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대통령 만나 민생예산·소득세 최고구간 신설 논의”
입력 2011.11.28 (10:19) 수정 2011.11.28 (11:24) 정치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는 어제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 한나라당이 요구하는 서민 예산 증액 부분과 소득세 최고 구간 신설 문제를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내일 쇄신연찬회가 끝난 뒤 당ㆍ정ㆍ청이 다시 만나 이 두 가지 문제에 대한 조정작업을 이번 주 안에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기현 대변인은 홍 대표가 이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재정 건전성을 해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서민 예산을 재조정하는 방안을 의논했고 시대 변화에 맞춰 소득세 최고 구간 신설이 필요하다는 점도 의논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승민 최고위원은 소득세 최고 구간 신설 문제를 검토하는 데는 찬성하지만 이번 정기국회 안에 세법을 개정하려면 졸속 처리될 가능성이 있다며 주식 양도 소득세나 자본 이득에 대한 과세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총선 공약으로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홍준표 “대통령 만나 민생예산·소득세 최고구간 신설 논의”
    • 입력 2011-11-28 10:19:38
    • 수정2011-11-28 11:24:11
    정치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는 어제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 한나라당이 요구하는 서민 예산 증액 부분과 소득세 최고 구간 신설 문제를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내일 쇄신연찬회가 끝난 뒤 당ㆍ정ㆍ청이 다시 만나 이 두 가지 문제에 대한 조정작업을 이번 주 안에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기현 대변인은 홍 대표가 이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재정 건전성을 해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서민 예산을 재조정하는 방안을 의논했고 시대 변화에 맞춰 소득세 최고 구간 신설이 필요하다는 점도 의논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승민 최고위원은 소득세 최고 구간 신설 문제를 검토하는 데는 찬성하지만 이번 정기국회 안에 세법을 개정하려면 졸속 처리될 가능성이 있다며 주식 양도 소득세나 자본 이득에 대한 과세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총선 공약으로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