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펀드 투자자 10명 중 4명 손실
입력 2011.11.28 (13:06) 수정 2011.11.28 (13:5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우리나라의 펀드투자자 수와 펀드투자액수가 늘어났지만, 투자자 10명 가운데 4명은 손실을 봤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김현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투자자보호재단이 만 25세부터 64세까지 2천 5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51%가 펀드에 투자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대상자 중 펀드투자자 비중은 2009년 49%, 지난해 47%로 감소했다가 올해 다시 50%를 넘어섰습니다.



갖고 있는 펀드는 평균 2.9개로 집계됐습니다.



펀드투자자 구성을 보면 30~40대와 여성, 대졸 이상, 전문관리직과 사무직의 비중이 높았습니다.



투자자 1인당 평균 펀드 투자액은 지난해 3천8백여 만 원에서 올해 4천8백여 만 원으로 늘어났습니다.



하지만, 펀드 투자로 손실을 봤다는 투자자는 지난해 21%에서 올해 39%로 급증했습니다.



평균 펀드투자기간은 지난해 2년 4개월에서 올해 2년 6개월로 늘었습니다.



상품에 가입할 때 투자자 성향조사를 받았다고 응답한 비율은 90%로, 이전의 75%에 비해 크게 늘었습니다.



한국투자자보호재단은 펀드 가입절차와 사후관리 부분은 아직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 펀드 투자자 10명 중 4명 손실
    • 입력 2011-11-28 13:06:02
    • 수정2011-11-28 13:56:36
    뉴스 12
<앵커 멘트>



올해 우리나라의 펀드투자자 수와 펀드투자액수가 늘어났지만, 투자자 10명 가운데 4명은 손실을 봤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김현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투자자보호재단이 만 25세부터 64세까지 2천 5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51%가 펀드에 투자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대상자 중 펀드투자자 비중은 2009년 49%, 지난해 47%로 감소했다가 올해 다시 50%를 넘어섰습니다.



갖고 있는 펀드는 평균 2.9개로 집계됐습니다.



펀드투자자 구성을 보면 30~40대와 여성, 대졸 이상, 전문관리직과 사무직의 비중이 높았습니다.



투자자 1인당 평균 펀드 투자액은 지난해 3천8백여 만 원에서 올해 4천8백여 만 원으로 늘어났습니다.



하지만, 펀드 투자로 손실을 봤다는 투자자는 지난해 21%에서 올해 39%로 급증했습니다.



평균 펀드투자기간은 지난해 2년 4개월에서 올해 2년 6개월로 늘었습니다.



상품에 가입할 때 투자자 성향조사를 받았다고 응답한 비율은 90%로, 이전의 75%에 비해 크게 늘었습니다.



한국투자자보호재단은 펀드 가입절차와 사후관리 부분은 아직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