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텔 안 찻길서 직원이 관광버스에 치여 숨져
입력 2011.11.28 (17:28) 사회
서울의 한 유명 호텔 안 찻길에서 호텔 직원이 관광버스에 치여 숨졌습니다.

지난 24일 저녁 6시 반쯤 서울 장충동의 유명 호텔 후문 근처 도로에서 호텔 하청업체 직원 40살 한 모 씨가 횡단 보도를 건너다가 관광버스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해당 도로에는 신호등이 없었다며, 운전사가 한 씨를 미처 보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호텔 안 찻길서 직원이 관광버스에 치여 숨져
    • 입력 2011-11-28 17:28:37
    사회
서울의 한 유명 호텔 안 찻길에서 호텔 직원이 관광버스에 치여 숨졌습니다.

지난 24일 저녁 6시 반쯤 서울 장충동의 유명 호텔 후문 근처 도로에서 호텔 하청업체 직원 40살 한 모 씨가 횡단 보도를 건너다가 관광버스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해당 도로에는 신호등이 없었다며, 운전사가 한 씨를 미처 보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