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대 향하는 질주 기쁨 ‘웃으며 돌파’
입력 2011.11.28 (19:17) 포토뉴스
김단비의 여유 ‘웃으며 돌파’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볼 향한 그녀들의 시선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 점프볼 후 양 팀 선수들이 볼의 향방을 눈으로 쫓고 있다.
똑같이 볼 터치?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삼성생명 홍보람(오른쪽)이 신한은행 선수민의 슛을 막고 있다.
슛 위해 펄펄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삼성생명 홍보람(왼쪽)이 신한은행 김단비의 수비를 앞에 두고 슛을 날리고 있다.
리바운드 하다가 맞겠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강영숙(왼쪽), 최윤아(가운데)와 삼성생명 박태은이 리바운드 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치열한 볼 욕심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선수민(뒤)과 삼성생명 이선화(앞), 박태은이 리바운드 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넣느냐 막느냐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강영숙(왼쪽)이 삼성생명 정아름의 슛을 막고 있다.
볼 안주면 울거야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하은주(뒤)와 삼성생명 이유진이 리바운드 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볼 놓친 그녀들 ‘손 들어’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하은주(왼쪽)와 삼성생명 이유진이 리바운드 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작전 보세요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선발 출전한 삼성생명 박다정이 볼을 들고 작전을 전하고 있다. 박다정은 2012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로 삼성생명에 지명됐다.
슛 하려다 잡혔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강영숙(오른쪽)이 삼성생명 이유진의 수비를 앞에 두고 슛을 날리고 있다.
  • 골대 향하는 질주 기쁨 ‘웃으며 돌파’
    • 입력 2011-11-28 19:17:25
    포토뉴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2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농구 삼성생명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단비(왼쪽)가 삼성생명 이선화의 수비를 피해 웃으며 골밑쪽으로 돌진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