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엘리트 채권 계획 없다”
입력 2011.11.28 (20:13) 국제
독일 정부가 유로존내 `트리플 A' 국채 등급의 국가들만으로 `엘리트 채권'을 만들려 한다는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독일 재무부 대변인은 "이른바 `트리플 A 채권'이나 `엘리트 채권'에 관한 아무런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유럽연합 회원국으로 하여금 엄격한 재정 운영 원칙에 동의하도록 설득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독일 일간지 디 벨트는 "독일이 금융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한 믿을 수 있는 방화벽을 설치하려는 의도가 있다"며 `엘리트 채권' 발행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보도했습니다.
  • 독일, “엘리트 채권 계획 없다”
    • 입력 2011-11-28 20:13:28
    국제
독일 정부가 유로존내 `트리플 A' 국채 등급의 국가들만으로 `엘리트 채권'을 만들려 한다는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독일 재무부 대변인은 "이른바 `트리플 A 채권'이나 `엘리트 채권'에 관한 아무런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유럽연합 회원국으로 하여금 엄격한 재정 운영 원칙에 동의하도록 설득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독일 일간지 디 벨트는 "독일이 금융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한 믿을 수 있는 방화벽을 설치하려는 의도가 있다"며 `엘리트 채권' 발행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