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인천, 골키퍼 맞트레이드 합의
입력 2011.11.28 (23:04) 연합뉴스
강원FC가 골키퍼 유현을 인천 유나이티드에 보내고, 골키퍼 송유걸을 인천에서 영입하는 ‘골키퍼 맞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28일 밝혔다.



강원이 새로 영입한 송유걸은 U-19 대표출신으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대표팀에 발탁되는 등 엘리트 코스를 밟은 골키퍼다. 2006년 프로에 데뷔해 55경기에 출전, 75실점을 기록했다.



또 인천 유니폼을 입게 된 유현은 2009년 강원의 창단 멤버로서 프로통산 80경기에 출전해 140골을 내줬다.
  • 강원-인천, 골키퍼 맞트레이드 합의
    • 입력 2011-11-28 23:04:30
    연합뉴스
강원FC가 골키퍼 유현을 인천 유나이티드에 보내고, 골키퍼 송유걸을 인천에서 영입하는 ‘골키퍼 맞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28일 밝혔다.



강원이 새로 영입한 송유걸은 U-19 대표출신으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대표팀에 발탁되는 등 엘리트 코스를 밟은 골키퍼다. 2006년 프로에 데뷔해 55경기에 출전, 75실점을 기록했다.



또 인천 유니폼을 입게 된 유현은 2009년 강원의 창단 멤버로서 프로통산 80경기에 출전해 140골을 내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