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체크카드 활성화 하나?…새마을금고 나선다
입력 2011.12.01 (06:29) 연합뉴스
새마을금고가 내년 상반기에 체크카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새마을금고 회원수만 1천600만명에 달해 체크카드 시장을 뒤흔들 전망이다.

1일 여신금융업계에 따르면 새마을금고는 내년 상반기 체크카드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로 하고 내부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새마을금고는 2007년 4월부터 체크카드를 발급하기는 했으나 삼성카드와 제휴형태로 현금카드를 대체하는 정도에 불과했다. 내년 상반기부터는 독자적으로 체크카드를 발급해 여신금융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카드시장에서 체크카드 비중은 2007년 5.7%, 2008년 7.3%, 2009년 9.0%, 2010년 11.1% 수준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7천여만장이 발급됐다.

새마을금고로선 전국 회원의 절반인 800만명만 체크카드로 끌어들여도 단숨에 체크카드 업계 1위가 될 수 있다.

새마을금고가 삼성카드와 제휴한 체크카드 회원만 250만명이다. 월 사용액은 700여억원, 수수료 수입만 매월 1억7천만원에 달한다.

새마을금고는 독자 체크카드 사업 진출을 위해 지난 8월 비씨카드를 가맹점 업무 대행사로 선정했다. 여신전문금융업법상 가맹점 부분은 허가받은 신용카드사업자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임직원을 대상으로 독자적인 체크카드를 시범발급해 개발된 시스템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후 전 회원에게 확대해 삼성카드 제휴 체크카드 거래회원을 모두 전환할 방침이다.

새마을금고 측은 "독자 브랜드가 아닌 제휴 체크카드로는 카드서비스, 디자인 등 독자 마케팅을 구사할 수 없었다. 향후 체크카드뿐만 아니라 독자 브랜드의 신용카드 사업 진출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막강한 지역망을 갖춘 우체국도 체크카드 사업에 뛰어들어 카드사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우체국은 연내 비씨카드와 제휴해 전국 2천800여개 우체국에서 체크카드를 발급할 예정이다. 우체국 체크카드는 우체국에서 취급하는 요구불 보통예금 가입자를 대상으로 발급된다.

카드사의 한 관계자는 "정부의 체크카드 사용 확대 방침으로 새마을금고, 우체국 등 강력한 경쟁자들이 치고 들어오고 있어 내년에는 체크카드 시장이 불붙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 체크카드 활성화 하나?…새마을금고 나선다
    • 입력 2011-12-01 06:29:06
    연합뉴스
새마을금고가 내년 상반기에 체크카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새마을금고 회원수만 1천600만명에 달해 체크카드 시장을 뒤흔들 전망이다.

1일 여신금융업계에 따르면 새마을금고는 내년 상반기 체크카드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로 하고 내부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새마을금고는 2007년 4월부터 체크카드를 발급하기는 했으나 삼성카드와 제휴형태로 현금카드를 대체하는 정도에 불과했다. 내년 상반기부터는 독자적으로 체크카드를 발급해 여신금융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카드시장에서 체크카드 비중은 2007년 5.7%, 2008년 7.3%, 2009년 9.0%, 2010년 11.1% 수준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7천여만장이 발급됐다.

새마을금고로선 전국 회원의 절반인 800만명만 체크카드로 끌어들여도 단숨에 체크카드 업계 1위가 될 수 있다.

새마을금고가 삼성카드와 제휴한 체크카드 회원만 250만명이다. 월 사용액은 700여억원, 수수료 수입만 매월 1억7천만원에 달한다.

새마을금고는 독자 체크카드 사업 진출을 위해 지난 8월 비씨카드를 가맹점 업무 대행사로 선정했다. 여신전문금융업법상 가맹점 부분은 허가받은 신용카드사업자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임직원을 대상으로 독자적인 체크카드를 시범발급해 개발된 시스템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후 전 회원에게 확대해 삼성카드 제휴 체크카드 거래회원을 모두 전환할 방침이다.

새마을금고 측은 "독자 브랜드가 아닌 제휴 체크카드로는 카드서비스, 디자인 등 독자 마케팅을 구사할 수 없었다. 향후 체크카드뿐만 아니라 독자 브랜드의 신용카드 사업 진출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막강한 지역망을 갖춘 우체국도 체크카드 사업에 뛰어들어 카드사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우체국은 연내 비씨카드와 제휴해 전국 2천800여개 우체국에서 체크카드를 발급할 예정이다. 우체국 체크카드는 우체국에서 취급하는 요구불 보통예금 가입자를 대상으로 발급된다.

카드사의 한 관계자는 "정부의 체크카드 사용 확대 방침으로 새마을금고, 우체국 등 강력한 경쟁자들이 치고 들어오고 있어 내년에는 체크카드 시장이 불붙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