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1 K리그 챔피언십
‘닥공’ 전북, ‘철퇴’ 울산 잡고 기선제압
입력 2011.12.01 (07:04) 수정 2011.12.01 (07:2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대오일뱅크 프로축구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전북이 울산을 물리쳤습니다.

팽팽한 공방전에서 에닝요가 2골을 넣으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북은 이동국을 축으로 한 중앙 침투 공격으로 울산의 골문을 위협했습니다.

울산은 설기현과 김신욱을 앞세운 빠른 측면 돌파로 강하게 맞섰습니다.

선제골은 전북의 차지였습니다.

후반 7분 이동국이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에닝요가 깔끔하게 마무리했습니다.

울산은 10여분 뒤 골 넣는 수비수 곽태휘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습니다.

전북이 수비 전열을 마치기도 전에 번개같은 프리킥을 감아차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두 팀은 이후 여러 차례 득점 기회를 주고 받으며 빗속 혈투를 이어갔습니다.

그러다 후반 34분 선제골의 주인공 에닝요가 문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전북에 2대 1 승리를 안겼습니다.

정규리그 1위 전북이 6위 울산을 상대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습니다.

<인터뷰> 최강희 : "어려운 원정경기에서 승리했습니다. 홈 경기도 잘 해 꼭 우승하겠습니다"

챔피언결정 2차전은 오는 일요일 전주에서 열립니다.

전북은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1대 0으로 지더라도 우승컵을 차지합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닥공’ 전북, ‘철퇴’ 울산 잡고 기선제압
    • 입력 2011-12-01 07:04:33
    • 수정2011-12-01 07:28:1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현대오일뱅크 프로축구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전북이 울산을 물리쳤습니다.

팽팽한 공방전에서 에닝요가 2골을 넣으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북은 이동국을 축으로 한 중앙 침투 공격으로 울산의 골문을 위협했습니다.

울산은 설기현과 김신욱을 앞세운 빠른 측면 돌파로 강하게 맞섰습니다.

선제골은 전북의 차지였습니다.

후반 7분 이동국이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에닝요가 깔끔하게 마무리했습니다.

울산은 10여분 뒤 골 넣는 수비수 곽태휘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습니다.

전북이 수비 전열을 마치기도 전에 번개같은 프리킥을 감아차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두 팀은 이후 여러 차례 득점 기회를 주고 받으며 빗속 혈투를 이어갔습니다.

그러다 후반 34분 선제골의 주인공 에닝요가 문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전북에 2대 1 승리를 안겼습니다.

정규리그 1위 전북이 6위 울산을 상대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습니다.

<인터뷰> 최강희 : "어려운 원정경기에서 승리했습니다. 홈 경기도 잘 해 꼭 우승하겠습니다"

챔피언결정 2차전은 오는 일요일 전주에서 열립니다.

전북은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1대 0으로 지더라도 우승컵을 차지합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