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 부대 안에 세 쌍둥이 일병…전투력도 3배
입력 2011.12.01 (09:10) 수정 2011.12.01 (09:4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 쌍둥이가 육군의 한 부대에서 함께 근무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얼굴과 목소리, 키는 물론이고 안경을 쓴 것까지 똑같다는 이들 세 쌍둥이들은 어떻게 군생활을 하고 있는지 홍성철 기자가 만나 봤습니다.

<리포트>

육군 일병 김명곤. 김명규. 김명기.

이들은 같은 날 1분 간격으로 태어난 세 쌍둥이입니다.

초등학교부터 대학까지 모두 같은 학교를 다니다 같은 날 입대해 같은 부대 한 생활관에서 함께 생활합니다.

<녹취> 김명곤(첫째/7포병여단 일병) : "(군대에 대한) 두려움이 있어서 3명 같이 가면 마음이 편하고 의지가 될 것 같아 3명이 같이 가게 됐습니다."

세 쌍둥이는 모두 부대 내 특급전사입니다.

사격 20발 중 18발을 명중시켜 특등 사수가 됐고, 주특기와 체력도 특급입니다.

<녹취> 김명규(둘째/7포병여단 일병) : "행군할 때 100km를 했는데, 동생이 많이 힘들어 해 동생 군장을 들어 줘 편하게 해 준 것도 있고..."

워낙 비슷하게 생기다 보니 재미있는 일화도 많습니다.

<녹취> 이재경(일병/7포병여단) : "누가 누구인지 모르지 않습니까? 고민하다가 셋 다 깨워가지고 자는 애들은 명찰 보고 골라내 근무를 투입시킨 적이 있습니다."

<녹취> 손창우(대위/7포병여단 포대장) : "뒷모습만 봤을 때 누군지 몰라서 '(명)곤,(명)규,(명)기' 그러면 '(명)기입니다' 자동적으로 말하면서 웃으면서 달려오곤 하죠."

전역후 자신들의 이름을 건 게임을 만들고 싶다는 세 쌍둥이들.

진한 형제애로 서로를 격려하며 오늘도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습니다.

<녹취> "세 쌍둥이 화이팅!"

KBS 뉴스 홍성철입니다.
  • 한 부대 안에 세 쌍둥이 일병…전투력도 3배
    • 입력 2011-12-01 09:10:59
    • 수정2011-12-01 09:48:45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세 쌍둥이가 육군의 한 부대에서 함께 근무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얼굴과 목소리, 키는 물론이고 안경을 쓴 것까지 똑같다는 이들 세 쌍둥이들은 어떻게 군생활을 하고 있는지 홍성철 기자가 만나 봤습니다.

<리포트>

육군 일병 김명곤. 김명규. 김명기.

이들은 같은 날 1분 간격으로 태어난 세 쌍둥이입니다.

초등학교부터 대학까지 모두 같은 학교를 다니다 같은 날 입대해 같은 부대 한 생활관에서 함께 생활합니다.

<녹취> 김명곤(첫째/7포병여단 일병) : "(군대에 대한) 두려움이 있어서 3명 같이 가면 마음이 편하고 의지가 될 것 같아 3명이 같이 가게 됐습니다."

세 쌍둥이는 모두 부대 내 특급전사입니다.

사격 20발 중 18발을 명중시켜 특등 사수가 됐고, 주특기와 체력도 특급입니다.

<녹취> 김명규(둘째/7포병여단 일병) : "행군할 때 100km를 했는데, 동생이 많이 힘들어 해 동생 군장을 들어 줘 편하게 해 준 것도 있고..."

워낙 비슷하게 생기다 보니 재미있는 일화도 많습니다.

<녹취> 이재경(일병/7포병여단) : "누가 누구인지 모르지 않습니까? 고민하다가 셋 다 깨워가지고 자는 애들은 명찰 보고 골라내 근무를 투입시킨 적이 있습니다."

<녹취> 손창우(대위/7포병여단 포대장) : "뒷모습만 봤을 때 누군지 몰라서 '(명)곤,(명)규,(명)기' 그러면 '(명)기입니다' 자동적으로 말하면서 웃으면서 달려오곤 하죠."

전역후 자신들의 이름을 건 게임을 만들고 싶다는 세 쌍둥이들.

진한 형제애로 서로를 격려하며 오늘도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습니다.

<녹취> "세 쌍둥이 화이팅!"

KBS 뉴스 홍성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