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수 폭행 파문 ‘아직도 이런 감독이!’
입력 2011.12.01 (11:42)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 감독이 선수를 때렸다는 우울한 소식입니다.

정말 스포츠에 아직도 이런 일이 있는 건가요.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은행과 신세계의 경기가 열렸던 지난 27일.

경기에서 진 우리은행 선수들은 감독의 지시로 라커룸에 모였습니다.

피해 선수의 가족은 감독이 선수의 목에 손을 대 상처를 냈다고 주장했습니다.

목에는 상처가 뚜렷하게 남아 있습니다.

팀 동료인 친 언니가 감독을 말렸는데, 폭행은 계속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피해 선수 : "제가 거기에 대해 드릴 말씀은 없는 것 같은데요. 확실히 뭐라 말씀 못드려요.죄송합니다."

김 감독은 평소에도 폭언과 폭력을 일삼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김광은 감독은 구타 사실은 부인했습니다.

<녹취> 김광은(감독) : "폭행은 없었어요.옷 깃 잡는 상황에서 넘어지면서 목 있는 쪽 옷깃을 잡아서 조여지면서 기스가 난 것이거든요"

우리은행은 오늘 폭행설에 휩싸인 김 감독을 퇴진시켰습니다.

하지만, 진실을 규명하기 보다 덥는데 급급한 모습입니다.

<녹취> 우리은행 관계자 : "지금 안 좋은 상황입니다. 정신적으로. 저희는 어쨌든 오늘 중에 수습해서 내일 경기에 내보내야 하거든요."

여자농구연맹은 조만간 진상 조사에 나선 뒤,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선수 폭행 파문 ‘아직도 이런 감독이!’
    • 입력 2011-12-01 11:42:44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 감독이 선수를 때렸다는 우울한 소식입니다.

정말 스포츠에 아직도 이런 일이 있는 건가요.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은행과 신세계의 경기가 열렸던 지난 27일.

경기에서 진 우리은행 선수들은 감독의 지시로 라커룸에 모였습니다.

피해 선수의 가족은 감독이 선수의 목에 손을 대 상처를 냈다고 주장했습니다.

목에는 상처가 뚜렷하게 남아 있습니다.

팀 동료인 친 언니가 감독을 말렸는데, 폭행은 계속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피해 선수 : "제가 거기에 대해 드릴 말씀은 없는 것 같은데요. 확실히 뭐라 말씀 못드려요.죄송합니다."

김 감독은 평소에도 폭언과 폭력을 일삼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김광은 감독은 구타 사실은 부인했습니다.

<녹취> 김광은(감독) : "폭행은 없었어요.옷 깃 잡는 상황에서 넘어지면서 목 있는 쪽 옷깃을 잡아서 조여지면서 기스가 난 것이거든요"

우리은행은 오늘 폭행설에 휩싸인 김 감독을 퇴진시켰습니다.

하지만, 진실을 규명하기 보다 덥는데 급급한 모습입니다.

<녹취> 우리은행 관계자 : "지금 안 좋은 상황입니다. 정신적으로. 저희는 어쨌든 오늘 중에 수습해서 내일 경기에 내보내야 하거든요."

여자농구연맹은 조만간 진상 조사에 나선 뒤,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