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제차 수리비, 국산차보다 5.3배 높아”
입력 2011.12.01 (12:47) 경제
충돌 사고가 났을 때 외제차 수리비가 국산차보다 평균 5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가 차량 가격이 비슷한 외제차와 국산차 6개 차종에 대해 국제 기준의 저속 충돌시험을 실시한 결과 외제차의 평균 수리비는 1,456만 원으로, 국산차의 275만 원 보다 5.3배 비싸게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또 외제차의 전면 수리비는 1,021만 원으로 국산 182만 원보다 5.6배 높았고, 후면 수리비는 435만 원으로 국산 93만 원보다 4.7배 높았습니다.

차량 가격 대비 수리비는 외제차의 경우 포드 토러스가 44.4%로 가장 높았고 도요타 캠리가 41.6%, BMW 29.3% 순이었습니다.

반면, 국산차는 K7이 8.7%, 그랜져HG가 8.1%, 알페온이 6.6%로 모두 10% 미만으로 나와 외제차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보험개발원은 수리비에 큰 영향을 미치는 부품가격에서 외제차가 국산차보다 6배나 비싸고 정비공임과 도장료도 외제차가 비싼 것이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보험개발원은 이에 따라 유통구조 개선을 통해 외제차의 부품가격을 적정화하고 합리적인 정비공임을 산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 “외제차 수리비, 국산차보다 5.3배 높아”
    • 입력 2011-12-01 12:47:56
    경제
충돌 사고가 났을 때 외제차 수리비가 국산차보다 평균 5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가 차량 가격이 비슷한 외제차와 국산차 6개 차종에 대해 국제 기준의 저속 충돌시험을 실시한 결과 외제차의 평균 수리비는 1,456만 원으로, 국산차의 275만 원 보다 5.3배 비싸게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또 외제차의 전면 수리비는 1,021만 원으로 국산 182만 원보다 5.6배 높았고, 후면 수리비는 435만 원으로 국산 93만 원보다 4.7배 높았습니다.

차량 가격 대비 수리비는 외제차의 경우 포드 토러스가 44.4%로 가장 높았고 도요타 캠리가 41.6%, BMW 29.3% 순이었습니다.

반면, 국산차는 K7이 8.7%, 그랜져HG가 8.1%, 알페온이 6.6%로 모두 10% 미만으로 나와 외제차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보험개발원은 수리비에 큰 영향을 미치는 부품가격에서 외제차가 국산차보다 6배나 비싸고 정비공임과 도장료도 외제차가 비싼 것이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보험개발원은 이에 따라 유통구조 개선을 통해 외제차의 부품가격을 적정화하고 합리적인 정비공임을 산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