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몬주익 영웅’ 황영조, 내일 장가간다
입력 2011.12.01 (12:54) 연합뉴스
'몬주익의 영웅' 황영조(41) 국민체육진흥공단 마라톤 감독이 2일 오후 6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화촉을 밝힌다.

황 감독의 배필이 될 여성은 이화여대를 나와 현재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컴퓨터를 가르치는 안서연(33) 씨다.

황 감독은 "고향(삼척) 선배의 소개로 피앙세를 만났고 올해를 넘기지 말라는 집안 어른들의 권유를 받아들여 부랴부랴 2일 결혼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 결심까지는 마라톤 풀코스 레이스였지만 결혼 준비는 100m 레이스처럼 총알같이 진행했다"며 쑥스럽게 웃었다.

손범수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고 효(孝) 문화 운동을 계기로 인연을 맺은 강지원 변호사가 주례를 본다.

황 감독과 우의가 돈독한 가수 변진섭 씨가 축가를 부르고 커플의 앞날을 축복한다.

황 감독은 4박6일간 미국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송파구 송파동에 마련한 아파트에 신접살림을 차린다.

황 감독은 "국민체육진흥공단 마라톤팀이 5일부터 강릉과 제주도에서 내년 2월28일까지 전지훈련을 치른다"며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곧바로 강릉에서 훈련을 이끌 예정"이라고 말했다.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 한국 마라톤의 기상을 세계에 알린 황 감독은 1991년 하계유니버시아드와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마라톤에서도 월계관을 쓴 스타다.

은퇴 후 고려대에서 체육교육과 스포츠사회학 관련 이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마라톤 지도자와 방송 해설위원 등으로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또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이뤄진 '함께하는 사람들'의 회장을 14년째 맡아 봉사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 ‘몬주익 영웅’ 황영조, 내일 장가간다
    • 입력 2011-12-01 12:54:01
    연합뉴스
'몬주익의 영웅' 황영조(41) 국민체육진흥공단 마라톤 감독이 2일 오후 6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화촉을 밝힌다.

황 감독의 배필이 될 여성은 이화여대를 나와 현재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컴퓨터를 가르치는 안서연(33) 씨다.

황 감독은 "고향(삼척) 선배의 소개로 피앙세를 만났고 올해를 넘기지 말라는 집안 어른들의 권유를 받아들여 부랴부랴 2일 결혼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 결심까지는 마라톤 풀코스 레이스였지만 결혼 준비는 100m 레이스처럼 총알같이 진행했다"며 쑥스럽게 웃었다.

손범수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고 효(孝) 문화 운동을 계기로 인연을 맺은 강지원 변호사가 주례를 본다.

황 감독과 우의가 돈독한 가수 변진섭 씨가 축가를 부르고 커플의 앞날을 축복한다.

황 감독은 4박6일간 미국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송파구 송파동에 마련한 아파트에 신접살림을 차린다.

황 감독은 "국민체육진흥공단 마라톤팀이 5일부터 강릉과 제주도에서 내년 2월28일까지 전지훈련을 치른다"며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곧바로 강릉에서 훈련을 이끌 예정"이라고 말했다.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 한국 마라톤의 기상을 세계에 알린 황 감독은 1991년 하계유니버시아드와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마라톤에서도 월계관을 쓴 스타다.

은퇴 후 고려대에서 체육교육과 스포츠사회학 관련 이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마라톤 지도자와 방송 해설위원 등으로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또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이뤄진 '함께하는 사람들'의 회장을 14년째 맡아 봉사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