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부문 청렴도 뉴질랜드 1위, 북한은 최하위권
입력 2011.12.01 (15:50) 국제
국제투명성 기구,TI가 매년 각국 공공부문의 청렴도를 평가해 발표하는 부패인식 지수 순위에서 뉴질랜드가 1위를 차지했으며. 북한은 소말리아와 함께 최하위권인 182위로 평가됐습니다.

국제투명성기구는 오늘 전세계 183개국의 공공부문 부패 정도를 척도로 작성한 `2011년 부패인식지수 조사 보고서'에서 이같이 평가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한국은 지난해 39위에서 올해는 43위로 밀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에 가입한 34개국 중 27위로 하위권에 머물렀습니다.

미국은 지난해보다 2단계 하락한 24위에, 중국은 75위에 머물렀습니다.
  • 공공부문 청렴도 뉴질랜드 1위, 북한은 최하위권
    • 입력 2011-12-01 15:50:36
    국제
국제투명성 기구,TI가 매년 각국 공공부문의 청렴도를 평가해 발표하는 부패인식 지수 순위에서 뉴질랜드가 1위를 차지했으며. 북한은 소말리아와 함께 최하위권인 182위로 평가됐습니다.

국제투명성기구는 오늘 전세계 183개국의 공공부문 부패 정도를 척도로 작성한 `2011년 부패인식지수 조사 보고서'에서 이같이 평가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한국은 지난해 39위에서 올해는 43위로 밀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에 가입한 34개국 중 27위로 하위권에 머물렀습니다.

미국은 지난해보다 2단계 하락한 24위에, 중국은 75위에 머물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