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증시, 미국 고용지표 개선에 상승
입력 2011.12.03 (07:26) 국제
유럽 증시가 미국의 고용지표 개선과 유로존 재정 통합 소식에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1.15% 오른 5,552.29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1.12% 상승한 3,164.95로,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74% 오른 6,080.68로 장을 마쳤습니다.

재정 위기 국가들의 증시도 급등했습니다.

그리스 아테네 증시는 2.87% 상승했고, 이탈리아의 밀란 증시의 MIB 지수는 1.52%, 스페인 마드리드 증시의 IBEX35 지수는 1.63% 올랐습니다.

유럽 증시는 미국의 고용지표가 크게 개선됐다는 소식과 재정 통합 논의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개장 직후부터 종일 1% 안팎의 상승세를 유지했습니다.
  • 유럽증시, 미국 고용지표 개선에 상승
    • 입력 2011-12-03 07:26:40
    국제
유럽 증시가 미국의 고용지표 개선과 유로존 재정 통합 소식에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1.15% 오른 5,552.29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1.12% 상승한 3,164.95로,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74% 오른 6,080.68로 장을 마쳤습니다.

재정 위기 국가들의 증시도 급등했습니다.

그리스 아테네 증시는 2.87% 상승했고, 이탈리아의 밀란 증시의 MIB 지수는 1.52%, 스페인 마드리드 증시의 IBEX35 지수는 1.63% 올랐습니다.

유럽 증시는 미국의 고용지표가 크게 개선됐다는 소식과 재정 통합 논의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개장 직후부터 종일 1% 안팎의 상승세를 유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