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1 K리그 챔피언십
K리그 최후의 격돌 ‘선제골 넣어라!’
입력 2011.12.03 (21:44) 수정 2011.12.03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전북과 울산이 올 시즌 우승컵을 차지하기 위한 마지막 결전, 챔피언 결정 2차전을 내일 치릅니다.



어느 때보다 선제골의 중요성이 커졌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상대의 기를 꺾는 선제골.



전북은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선제골을 넣고 2대 1로 승리했습니다.



울산 역시 선제골 효과를 톡톡히 보며 돌풍을 일으켰습니다.



매 경기 선제골의 힘으로 상위 팀인 서울과 수원,포항을 연파하며 챔프전까지 진출했습니다



리그 우승컵을 가리는 마지막 챔피언 결정 2차전.



전북으로선 선제골만 터지면 대량득점까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동국과 이승현 등 공격수들의 몸 상태가 좋아 자신감이 넘칩니다.



<인터뷰> 최강희(전북 감독): "아무래도 우리가 홈에서 강하기 때문에 좋은 경기 해서 우승할 수 있도록"



울산으로선 선제골이 더 간절합니다.



1차전 열세를 뒤집기 위해선 어차피 공격 축구를 해야 하는 상황.



김신욱과 곽태휘 등의 발끝에서 선제골이 빨리 터져야 역전 우승이 가능합니다.



<인터뷰> 김호곤(울산 감독): "요즘 곽태휘 컨디션이 좋아 20m 이상 떨어진 프리킥에선 곽태휘에게 지시한다"



화끈한 공방전이 예상되는 전북과 울산의 챔피언 결정 2차전.



KBS 한국방송이 중계방송합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K리그 최후의 격돌 ‘선제골 넣어라!’
    • 입력 2011-12-03 21:44:05
    • 수정2011-12-03 21:50:41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축구 전북과 울산이 올 시즌 우승컵을 차지하기 위한 마지막 결전, 챔피언 결정 2차전을 내일 치릅니다.



어느 때보다 선제골의 중요성이 커졌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상대의 기를 꺾는 선제골.



전북은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선제골을 넣고 2대 1로 승리했습니다.



울산 역시 선제골 효과를 톡톡히 보며 돌풍을 일으켰습니다.



매 경기 선제골의 힘으로 상위 팀인 서울과 수원,포항을 연파하며 챔프전까지 진출했습니다



리그 우승컵을 가리는 마지막 챔피언 결정 2차전.



전북으로선 선제골만 터지면 대량득점까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동국과 이승현 등 공격수들의 몸 상태가 좋아 자신감이 넘칩니다.



<인터뷰> 최강희(전북 감독): "아무래도 우리가 홈에서 강하기 때문에 좋은 경기 해서 우승할 수 있도록"



울산으로선 선제골이 더 간절합니다.



1차전 열세를 뒤집기 위해선 어차피 공격 축구를 해야 하는 상황.



김신욱과 곽태휘 등의 발끝에서 선제골이 빨리 터져야 역전 우승이 가능합니다.



<인터뷰> 김호곤(울산 감독): "요즘 곽태휘 컨디션이 좋아 20m 이상 떨어진 프리킥에선 곽태휘에게 지시한다"



화끈한 공방전이 예상되는 전북과 울산의 챔피언 결정 2차전.



KBS 한국방송이 중계방송합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