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야 택시 잡기 전쟁…원인은?
입력 2011.12.04 (07:40)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심야시간, 택시 잡기 정말 어려우시죠?

서울시내에만 7만 2천여 대의 택시가 있다는데, 왜 이렇게 늦은 시간만 되면 택시가 귀해지는 걸까요?

택시 승차거부의 실태와 원인, 김원장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자정이 다된 시각.

택시를 잡지 못한 사람들이 도로 한복판으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서울 강남역입니다.

<녹취> "올라가세요, 여기 다칩니다"

대부분 목적지를 묻고 맘에 들지 않으면 그냥 지나칩니다.

<인터뷰> 곽형복(서울 서초동) : "택시를 타려고 해도 탈 수가 없으니까 힘들어요. 힘들어."

단속반까지 투입됐지만 과태료가 20만 원에 이르다보니 실랑이도 끊이지 않습니다.

<녹취> "택시기사 저기 건너가 타야 합니다. 건너가 타십시오. (그건 기사님 생각이고..)그렇게 했는데 그게 뭐가 잘못이예요? 못줘요. 내가 잘못한 게 없는데.."

택시기사들도 속사정이 있습니다.

<인터뷰> 택시기사 (음성변조) : "야간에도 나오면 많이 해야 13~4만 원이고 주간에는 아예 사납금도 못하는 형편이고 그러는데..."

국토해양부가 서울의 택시 천 대를 뽑아 분석했더니 낮에는 한 시간에 두세 명의 손님을 태웠지만, 밤 11시가 넘어가면 한 시간에 6명까지 승객이 늘었습니다.

특히 새벽 시간대 시속 49km까지 달렸던 택시의 주행속도는 오후엔 시속 30km, 저녁 6시 이후엔 시속 24km까지 떨어집니다.

길은 막히고 손님은 넘치고... 밤이 되면 승차 거부가 늘 수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밤 9시, 서울 강남역에서 비슷한 시간이 걸리는 노원구청과 영등포역으로 택시를 타고 가봤습니다.

간선도로를 이용한 노원구청 방향은 만 8천 원이 나왔지만 자주 신호에 막힌 영등포역 방향은 만 2천 원에 그쳤습니다.

<인터뷰>택시 기사 : "장거리가 좋죠. 도로가 편리한 길 안 막히고 빨리 갔다올 수 있는 길. 간선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그런 길을 가장 선호하죠."

특히 손님을 내려준 다음 다시 손님을 잡기 좋은 목적지를 골라 잡으려 합니다.

<녹취>택시기사 : "거기서 손님을 하차해 드리고 바로 연결이 될 수 있는 여건이 되나 안되나.."

야간 요금체계를 보완하거나 연계 대중교통를 확충하지 않는다면 만만찮은 사납금을 채워야 하는 택시기사들의 승차 거부를 없애기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 심야 택시 잡기 전쟁…원인은?
    • 입력 2011-12-04 07:40:39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심야시간, 택시 잡기 정말 어려우시죠?

서울시내에만 7만 2천여 대의 택시가 있다는데, 왜 이렇게 늦은 시간만 되면 택시가 귀해지는 걸까요?

택시 승차거부의 실태와 원인, 김원장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자정이 다된 시각.

택시를 잡지 못한 사람들이 도로 한복판으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서울 강남역입니다.

<녹취> "올라가세요, 여기 다칩니다"

대부분 목적지를 묻고 맘에 들지 않으면 그냥 지나칩니다.

<인터뷰> 곽형복(서울 서초동) : "택시를 타려고 해도 탈 수가 없으니까 힘들어요. 힘들어."

단속반까지 투입됐지만 과태료가 20만 원에 이르다보니 실랑이도 끊이지 않습니다.

<녹취> "택시기사 저기 건너가 타야 합니다. 건너가 타십시오. (그건 기사님 생각이고..)그렇게 했는데 그게 뭐가 잘못이예요? 못줘요. 내가 잘못한 게 없는데.."

택시기사들도 속사정이 있습니다.

<인터뷰> 택시기사 (음성변조) : "야간에도 나오면 많이 해야 13~4만 원이고 주간에는 아예 사납금도 못하는 형편이고 그러는데..."

국토해양부가 서울의 택시 천 대를 뽑아 분석했더니 낮에는 한 시간에 두세 명의 손님을 태웠지만, 밤 11시가 넘어가면 한 시간에 6명까지 승객이 늘었습니다.

특히 새벽 시간대 시속 49km까지 달렸던 택시의 주행속도는 오후엔 시속 30km, 저녁 6시 이후엔 시속 24km까지 떨어집니다.

길은 막히고 손님은 넘치고... 밤이 되면 승차 거부가 늘 수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밤 9시, 서울 강남역에서 비슷한 시간이 걸리는 노원구청과 영등포역으로 택시를 타고 가봤습니다.

간선도로를 이용한 노원구청 방향은 만 8천 원이 나왔지만 자주 신호에 막힌 영등포역 방향은 만 2천 원에 그쳤습니다.

<인터뷰>택시 기사 : "장거리가 좋죠. 도로가 편리한 길 안 막히고 빨리 갔다올 수 있는 길. 간선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그런 길을 가장 선호하죠."

특히 손님을 내려준 다음 다시 손님을 잡기 좋은 목적지를 골라 잡으려 합니다.

<녹취>택시기사 : "거기서 손님을 하차해 드리고 바로 연결이 될 수 있는 여건이 되나 안되나.."

야간 요금체계를 보완하거나 연계 대중교통를 확충하지 않는다면 만만찮은 사납금을 채워야 하는 택시기사들의 승차 거부를 없애기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