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최구식 의원 비서 계좌·통화 기록 추적
입력 2011.12.04 (07:57) 수정 2011.12.04 (14:59) 연합뉴스
범행 동기·윗선 개입·우발적 범행 여부 파악 주력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 비서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공격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수사가 확대되고 있다.

4일 경찰청에 따르면 최 의원의 수행비서인 공모(27)씨 등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이들을 대상으로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하는 데 수사력를 모으고 있다.

특히 경찰은 공씨의 계좌와 통화기록, 범행 전후 행적 등을 추적해 윗선의 개입과 특정인의 사주가 있었는지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선거 전날인 10월 25일 밤에야 공씨가 사이버 공격을 의뢰한 점에 비춰 우발적인 단독 범행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지만, 중대한 선거 범죄를 저지르는 과정에 외부의 개입이 없었다고는 단정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공씨가 경찰에 체포된 직후 강모(25)씨 등 실제 공격을 수행한 정보기술(IT) 업체 직원들과의 대질 조사과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법원의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도 범행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점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

경찰은 공씨가 주위 인물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차단하기 위해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지, 실제로 범행을 주도하지 않았기 때문에 범행을 부인하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다.

또 10.26 재보궐선거 전날 밤부터 선거 당일 오전 3시30분께까지 강씨와 30여차례 통화한 내용에 대해서도 조사를 하고 있다. 공씨는 이 통화가 보험투자에 관한 내용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경찰은 범행 상황과 연관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이들이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 후보의 홈페이지인 `원순 닷컴'을 공격한 배경에 대해서도 수사를 하고 있다. 경찰은 박 시장 측에 피해 사실과 관련한 자료를 요청했지만 아직 이렇다 할 답변은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민주당은 물론 한나라당에서도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이번 사건을 '서울시장 보선에서의 젊은 층 투표를 방해하기 위한 사이버테러 시도'라고 규정하면서 한나라당 부정선거 사이버테러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한나라당 김정권 사무총장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상식적으로 최 의원이 관여했겠느냐"며 다른 인물의 개입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판단했다.

공씨 등은 200여 대의 좀비 PC를 동원해 초당 263MB 용량의 대량 트래픽을 유발하는 분산서비스공격(DDoS:디도스)으로 선관위 홈페이지를 약 2시간 동안 마비시킨 혐의로 지난 3일 구속됐다.
  • 경찰, 최구식 의원 비서 계좌·통화 기록 추적
    • 입력 2011-12-04 07:57:37
    • 수정2011-12-04 14:59:54
    연합뉴스
범행 동기·윗선 개입·우발적 범행 여부 파악 주력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 비서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공격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수사가 확대되고 있다.

4일 경찰청에 따르면 최 의원의 수행비서인 공모(27)씨 등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이들을 대상으로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하는 데 수사력를 모으고 있다.

특히 경찰은 공씨의 계좌와 통화기록, 범행 전후 행적 등을 추적해 윗선의 개입과 특정인의 사주가 있었는지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선거 전날인 10월 25일 밤에야 공씨가 사이버 공격을 의뢰한 점에 비춰 우발적인 단독 범행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지만, 중대한 선거 범죄를 저지르는 과정에 외부의 개입이 없었다고는 단정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공씨가 경찰에 체포된 직후 강모(25)씨 등 실제 공격을 수행한 정보기술(IT) 업체 직원들과의 대질 조사과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법원의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도 범행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점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

경찰은 공씨가 주위 인물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차단하기 위해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지, 실제로 범행을 주도하지 않았기 때문에 범행을 부인하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다.

또 10.26 재보궐선거 전날 밤부터 선거 당일 오전 3시30분께까지 강씨와 30여차례 통화한 내용에 대해서도 조사를 하고 있다. 공씨는 이 통화가 보험투자에 관한 내용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경찰은 범행 상황과 연관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이들이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 후보의 홈페이지인 `원순 닷컴'을 공격한 배경에 대해서도 수사를 하고 있다. 경찰은 박 시장 측에 피해 사실과 관련한 자료를 요청했지만 아직 이렇다 할 답변은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민주당은 물론 한나라당에서도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이번 사건을 '서울시장 보선에서의 젊은 층 투표를 방해하기 위한 사이버테러 시도'라고 규정하면서 한나라당 부정선거 사이버테러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한나라당 김정권 사무총장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상식적으로 최 의원이 관여했겠느냐"며 다른 인물의 개입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판단했다.

공씨 등은 200여 대의 좀비 PC를 동원해 초당 263MB 용량의 대량 트래픽을 유발하는 분산서비스공격(DDoS:디도스)으로 선관위 홈페이지를 약 2시간 동안 마비시킨 혐의로 지난 3일 구속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