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쇠고기, 9년 만에 돼지고기보다 많이 팔렸다”
입력 2011.12.04 (09:40) 수정 2011.12.04 (17:23) 경제
구제역 여파로 9년 만에 쇠고기가 돼지고기보다 많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롯데마트가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자사의 축산물 판매를 분석한 결과 쇠고기가 국산 육류 매출의 51.4%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돼지고기가 34.8%, 닭고기가 13.8%를 기록했습니다.

돼지고기는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줄곧 매출의 절반 정도를 차지했는데 9년 만에 쇠고기에 역전당한 것입니다.

롯데마트 측은 구제역 이후 돼지 사육두수가 30% 감소해 돼지고기 가격은 크게 오른 반면, 쇠고기 값은 떨어져 소비자들이 돼지고기 대신 쇠고기를 택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가격 폭등 때문에 정부가 돼지고기에 부가하던 25%의 관세를 폐지해 외국산 돈육 판매도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해 전체 수입 축산물 매출 가운데 돼지고기의 비중이 5.3%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14.6%가 됐습니다.

업계에서는 내년 중반쯤이면 돈육의 공급이 안정될 것이며, 장기적으로는 돼지고기 판매가 다시 쇠고기를 따라잡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쇠고기, 9년 만에 돼지고기보다 많이 팔렸다”
    • 입력 2011-12-04 09:40:25
    • 수정2011-12-04 17:23:02
    경제
구제역 여파로 9년 만에 쇠고기가 돼지고기보다 많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롯데마트가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자사의 축산물 판매를 분석한 결과 쇠고기가 국산 육류 매출의 51.4%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돼지고기가 34.8%, 닭고기가 13.8%를 기록했습니다.

돼지고기는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줄곧 매출의 절반 정도를 차지했는데 9년 만에 쇠고기에 역전당한 것입니다.

롯데마트 측은 구제역 이후 돼지 사육두수가 30% 감소해 돼지고기 가격은 크게 오른 반면, 쇠고기 값은 떨어져 소비자들이 돼지고기 대신 쇠고기를 택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가격 폭등 때문에 정부가 돼지고기에 부가하던 25%의 관세를 폐지해 외국산 돈육 판매도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해 전체 수입 축산물 매출 가운데 돼지고기의 비중이 5.3%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14.6%가 됐습니다.

업계에서는 내년 중반쯤이면 돈육의 공급이 안정될 것이며, 장기적으로는 돼지고기 판매가 다시 쇠고기를 따라잡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