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 왕실모독법 개정해야”
입력 2011.12.04 (15:12) 국제
국제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는 태국 왕실을 모독한 행위에 대해 중형을 선고하는 태국 왕실모독법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면서 법 개정을 촉구했습니다.

이 단체의 아시아 지역 담당자인 브래드 아담스는 성명을 통해 "왕실모독법은 태국 내 표현의 자유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면서 "왕실을 보호한다는 명분 아래 표현의 자유가 훼손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태국에서 '살아있는 부처'로 추앙받는 푸미폰 국왕과 왕실을 모독할 경우 최고 징역 15년 형에 처해집니다.
  • “태국, 왕실모독법 개정해야”
    • 입력 2011-12-04 15:12:39
    국제
국제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는 태국 왕실을 모독한 행위에 대해 중형을 선고하는 태국 왕실모독법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면서 법 개정을 촉구했습니다.

이 단체의 아시아 지역 담당자인 브래드 아담스는 성명을 통해 "왕실모독법은 태국 내 표현의 자유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면서 "왕실을 보호한다는 명분 아래 표현의 자유가 훼손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태국에서 '살아있는 부처'로 추앙받는 푸미폰 국왕과 왕실을 모독할 경우 최고 징역 15년 형에 처해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