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달원 주민증 요구’ 타워팰리스 논란
입력 2011.12.04 (18:46)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고급 주상복합건물에서 주문을 받고 온 음식점 배달원에게 주민등록증을 맡기라고 요구해온 사실이 알려져 누리꾼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누리꾼은 현행법상 공공기관이나 경찰도 함부로 시민에게 주민등록증 제시를 요구할 수 없도록 규정돼 있다면서 격앙된 반응도 보이고 있다.

4일 인터넷 다음 아고라 게시판에는 음식점 배달 일을 한다는 누리꾼(pana****)이 전날 작성한 '타워팰리스 배달갔더니…'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에 따르면 최근 도곡동의 타워팰리스 50층 거주자의 주문을 받고 음식을 배달하러 갔는데 경비실에서 "인적사항을 적어야 한다"며 출입을 제지해 '고급 아파트라 보안이 철저한 것 같다'고 여기며 순순히 응했지만, 경비원은 한 술 더 떠 "주민등록증을 맡겨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미 인터폰으로 배달주문을 받은 사실까지 확인한 상태라 의아하게 생각했지만 경비실은 완고했다.

"이곳이 무슨 공공기관이냐. 다 확인하지 않았느냐. 내가 도둑처럼 보이느냐"고 항의해도 "하여튼 '민증'이 없으면 출입할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그는 "마지못해 주민등록증을 줬지만 기분이 좋지 않았다. 고급 아파트에서 민증 보관하는 게 당연한 것이냐"는 말로 글을 끝맺었다.

이에 누리꾼들이 잇따라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글은 조회 수 약 2만건을 기록하며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다.

"보안에 신경 쓰는 것은 잘하는 일이지만 호수 눌러 확인까지 했는데 주민등록증 달라는 건 불법이다"(jb45****), "신분증 정보유출이 악용될지 모르는데 불안하다"(jesu****)는 등 경비업체의 행동이 지나쳤다는 의견이 많았다.

"명백히 주민등록법 위반이다. 요즘 공공기관에서도 신분 확인 후 주민번호 앞자리만 적는다. 해당 관리사무소를 고발하라"(aka****)는 지적도 나왔다.

논란이 일자 관리사무소 측은 "주민등록증 제시는 엘리베이터를 타는 데 필요한 출입카드와 교환하기 위해서다. 그냥 카드를 내주면 안 돌려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근에서 중국음식점을 운영하는 A(50)씨는 "사생활을 다 노출해야 한다. 신분증에 이름, 휴대전화 번호까지 줘야 하고 거부하면 못 들어갈 때도 있다"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 ‘배달원 주민증 요구’ 타워팰리스 논란
    • 입력 2011-12-04 18:46:24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고급 주상복합건물에서 주문을 받고 온 음식점 배달원에게 주민등록증을 맡기라고 요구해온 사실이 알려져 누리꾼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누리꾼은 현행법상 공공기관이나 경찰도 함부로 시민에게 주민등록증 제시를 요구할 수 없도록 규정돼 있다면서 격앙된 반응도 보이고 있다.

4일 인터넷 다음 아고라 게시판에는 음식점 배달 일을 한다는 누리꾼(pana****)이 전날 작성한 '타워팰리스 배달갔더니…'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에 따르면 최근 도곡동의 타워팰리스 50층 거주자의 주문을 받고 음식을 배달하러 갔는데 경비실에서 "인적사항을 적어야 한다"며 출입을 제지해 '고급 아파트라 보안이 철저한 것 같다'고 여기며 순순히 응했지만, 경비원은 한 술 더 떠 "주민등록증을 맡겨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미 인터폰으로 배달주문을 받은 사실까지 확인한 상태라 의아하게 생각했지만 경비실은 완고했다.

"이곳이 무슨 공공기관이냐. 다 확인하지 않았느냐. 내가 도둑처럼 보이느냐"고 항의해도 "하여튼 '민증'이 없으면 출입할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그는 "마지못해 주민등록증을 줬지만 기분이 좋지 않았다. 고급 아파트에서 민증 보관하는 게 당연한 것이냐"는 말로 글을 끝맺었다.

이에 누리꾼들이 잇따라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글은 조회 수 약 2만건을 기록하며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다.

"보안에 신경 쓰는 것은 잘하는 일이지만 호수 눌러 확인까지 했는데 주민등록증 달라는 건 불법이다"(jb45****), "신분증 정보유출이 악용될지 모르는데 불안하다"(jesu****)는 등 경비업체의 행동이 지나쳤다는 의견이 많았다.

"명백히 주민등록법 위반이다. 요즘 공공기관에서도 신분 확인 후 주민번호 앞자리만 적는다. 해당 관리사무소를 고발하라"(aka****)는 지적도 나왔다.

논란이 일자 관리사무소 측은 "주민등록증 제시는 엘리베이터를 타는 데 필요한 출입카드와 교환하기 위해서다. 그냥 카드를 내주면 안 돌려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근에서 중국음식점을 운영하는 A(50)씨는 "사생활을 다 노출해야 한다. 신분증에 이름, 휴대전화 번호까지 줘야 하고 거부하면 못 들어갈 때도 있다"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