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전된 주민 구하려다…’ 경찰 안타까운 순직
입력 2011.12.04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는 소방관 2명을 잃었는데, 오늘은 경찰관이 현장에서 순직했습니다.

감전된 주민을 구하려다 변을 당했습니다.

안타까운 소식, 남범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1시쯤 인적이 드문 농촌도로를 달리던 승용차가 미끄러지면서, 전봇대를 들이받았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강원도 화천 상서파출소 소속 배 모 경사는 사고조사를 마치고 주변을 정리하던 도중, 사고운전자를 도우러 왔던 정모씨가 감전돼 쓰러진 것을 발견합니다.

배 경사는 정 씨를 구하려다 본인도 만 3000 볼트가 흐르는 고압선에 감전됐습니다.

교통사고로 끊어진 고압선이 지면에 닿지 않고 60CM 정도 공중에 떠 있어서 고압전기가 흐르고 있었습니다.

<녹취> 전기선로 작업자 : "땅에 닿았으면 여기에 전기가 안 통했겠죠. 저 앞에 스위치에서 꺼졌으니까 자동으로..."

배경사와 정 씨는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배 경사는 끝내 숨졌습니다.

정 씨는 화상을 입었지만,목숨은 건졌습니다.

사고는 새벽에 일어났기 때문에 주변이 캄캄했을 뿐 아니라 짙은 안개로 사물을 식별하기가 어려웠습니다.

7살, 5살 어린 두 아들을 둔 배 경사는 홀어머니를 모시는 성실한 가장이었습니다.

<인터뷰> 이상한(화천경찰서 상서파출소 경사) : "아주 착실하고 성실하고 직원들간에 유대관계도 좋고 항상 업무적으로 뛰어났습니다."

주민의 생명을 구하려다 세상을 떠난 배 경사의 장례식은 오는 6일 화천경찰서 장으로 치뤄집니다.

KBS 뉴스 남범수입니다.
  • ‘감전된 주민 구하려다…’ 경찰 안타까운 순직
    • 입력 2011-12-04 21:55:13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는 소방관 2명을 잃었는데, 오늘은 경찰관이 현장에서 순직했습니다.

감전된 주민을 구하려다 변을 당했습니다.

안타까운 소식, 남범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1시쯤 인적이 드문 농촌도로를 달리던 승용차가 미끄러지면서, 전봇대를 들이받았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강원도 화천 상서파출소 소속 배 모 경사는 사고조사를 마치고 주변을 정리하던 도중, 사고운전자를 도우러 왔던 정모씨가 감전돼 쓰러진 것을 발견합니다.

배 경사는 정 씨를 구하려다 본인도 만 3000 볼트가 흐르는 고압선에 감전됐습니다.

교통사고로 끊어진 고압선이 지면에 닿지 않고 60CM 정도 공중에 떠 있어서 고압전기가 흐르고 있었습니다.

<녹취> 전기선로 작업자 : "땅에 닿았으면 여기에 전기가 안 통했겠죠. 저 앞에 스위치에서 꺼졌으니까 자동으로..."

배경사와 정 씨는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배 경사는 끝내 숨졌습니다.

정 씨는 화상을 입었지만,목숨은 건졌습니다.

사고는 새벽에 일어났기 때문에 주변이 캄캄했을 뿐 아니라 짙은 안개로 사물을 식별하기가 어려웠습니다.

7살, 5살 어린 두 아들을 둔 배 경사는 홀어머니를 모시는 성실한 가장이었습니다.

<인터뷰> 이상한(화천경찰서 상서파출소 경사) : "아주 착실하고 성실하고 직원들간에 유대관계도 좋고 항상 업무적으로 뛰어났습니다."

주민의 생명을 구하려다 세상을 떠난 배 경사의 장례식은 오는 6일 화천경찰서 장으로 치뤄집니다.

KBS 뉴스 남범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