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축구 전설’ 소크라테스 사망
입력 2011.12.04 (21:59) 연합뉴스
브라질 축구의 살아있는 전설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소크라테스(57)가 4일(현지시간) 사망했다.

브라질 언론은 소크라테스가 위장 출혈 증세로 상파울루 시내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이날 오전 4시30분께 숨을 거두었다고 보도했다. 소크라테스는 이미 같은 증세로 두 차례 치료를 받았으며, 이번이 세 번째 입원이었다.

브라질 북부 파라 주의 주도(州都)인 벨렝에서 태어난 소크라테스는 국제축구연맹(FIFA) 선정 '20세기 최고의 선수 100인'에 선정된 브라질의 축구 영웅이다.

의과대학 시절 브라질 대표팀에 선발돼 화제를 모았으며, 현역선수로 뛰는 동안 의사 면허증을 땄다. 현역에서 은퇴 후에는 의사로 재직해 왔다. 브라질 민주화 운동에도 참여했으며, 철학박사 학위도 취득했다. 이 때문에 그는 '닥터 소크라테스'라는 애칭으로 불렸다.

축구황제 펠레 은퇴 이후 지코, 팔카오, 토닝요 등과 함께 브라질 축구를 이끌었으며, 1982년 스페인 월드컵과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브라질 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다. 소크라테스는 A매치 63경기 25골의 기록을 남겼다.

소크라테스는 상파울루 시를 근거지로 하는 명문 프로축구클럽 코린치안스의 빛나는 전통을 상징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 실바 전 대통령도 코린치안스의 열렬한 팬이다.
  • 브라질 ‘축구 전설’ 소크라테스 사망
    • 입력 2011-12-04 21:59:32
    연합뉴스
브라질 축구의 살아있는 전설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소크라테스(57)가 4일(현지시간) 사망했다.

브라질 언론은 소크라테스가 위장 출혈 증세로 상파울루 시내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이날 오전 4시30분께 숨을 거두었다고 보도했다. 소크라테스는 이미 같은 증세로 두 차례 치료를 받았으며, 이번이 세 번째 입원이었다.

브라질 북부 파라 주의 주도(州都)인 벨렝에서 태어난 소크라테스는 국제축구연맹(FIFA) 선정 '20세기 최고의 선수 100인'에 선정된 브라질의 축구 영웅이다.

의과대학 시절 브라질 대표팀에 선발돼 화제를 모았으며, 현역선수로 뛰는 동안 의사 면허증을 땄다. 현역에서 은퇴 후에는 의사로 재직해 왔다. 브라질 민주화 운동에도 참여했으며, 철학박사 학위도 취득했다. 이 때문에 그는 '닥터 소크라테스'라는 애칭으로 불렸다.

축구황제 펠레 은퇴 이후 지코, 팔카오, 토닝요 등과 함께 브라질 축구를 이끌었으며, 1982년 스페인 월드컵과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브라질 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다. 소크라테스는 A매치 63경기 25골의 기록을 남겼다.

소크라테스는 상파울루 시를 근거지로 하는 명문 프로축구클럽 코린치안스의 빛나는 전통을 상징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 실바 전 대통령도 코린치안스의 열렬한 팬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