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대부분 영하권…대관령 -12도
입력 2011.12.05 (06:30) 수정 2011.12.05 (07:2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시 겨울 추위가 몰려와 오늘 아침 전국이 대부분 영하로 떨어졌습니다.

특히 대관령의 기온은 올 가을 이후 가장 낮은 영하 12도까지 내려갔습니다.

김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가운 바람에 기온이 뚝 떨어진 거리,

시민들은 두터운 옷차림을 하고도 몸을 잔뜩 움츠린 채 종종걸음칩니다.

밤새 기온은 빠른 속도로 내려가, 오늘 아침, 서울 등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지방의 기온이 영하로 뚝 떨어졌습니다.

대관령의 기온은 올 가을 이후 가장 낮은 영하 12도 아래로 내려갔고, 중부내륙지방도 영하 5도 안팎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대륙 고기압이 세력을 확장해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낮 동안에도 서울과 대전의 기온이 6도에 머무는 등 쌀쌀한 날씨가 계속되겠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 내내 예년 수준의 초겨울추위가 이어지다가, 오는 목요일에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리고 나면 기온이 더욱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고 내다봤습니다.

이번 주 후반엔 서울에도 영하 5도 안팎의 강추위가 찾아오겠고, 서해안 지역엔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특히 찬 공기가 몰고온 눈구름 때문에 강원 영동과 서해안지역엔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 등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전국 대부분 영하권…대관령 -12도
    • 입력 2011-12-05 06:30:29
    • 수정2011-12-05 07:28:5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다시 겨울 추위가 몰려와 오늘 아침 전국이 대부분 영하로 떨어졌습니다.

특히 대관령의 기온은 올 가을 이후 가장 낮은 영하 12도까지 내려갔습니다.

김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가운 바람에 기온이 뚝 떨어진 거리,

시민들은 두터운 옷차림을 하고도 몸을 잔뜩 움츠린 채 종종걸음칩니다.

밤새 기온은 빠른 속도로 내려가, 오늘 아침, 서울 등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지방의 기온이 영하로 뚝 떨어졌습니다.

대관령의 기온은 올 가을 이후 가장 낮은 영하 12도 아래로 내려갔고, 중부내륙지방도 영하 5도 안팎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대륙 고기압이 세력을 확장해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낮 동안에도 서울과 대전의 기온이 6도에 머무는 등 쌀쌀한 날씨가 계속되겠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 내내 예년 수준의 초겨울추위가 이어지다가, 오는 목요일에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리고 나면 기온이 더욱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고 내다봤습니다.

이번 주 후반엔 서울에도 영하 5도 안팎의 강추위가 찾아오겠고, 서해안 지역엔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특히 찬 공기가 몰고온 눈구름 때문에 강원 영동과 서해안지역엔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 등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