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래에셋생명도 보험료 신용카드 납부 거부
입력 2011.12.05 (09:32) 경제
지난해 9월 시작된 보험 업계의 보험료 신용카드 납부 거부 움직임에 미래에셋생명도 가세했습니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보험료의 카드 결제를 중지하기로 하고 각 카드사와 절차를 논의 하고 있으며 내년 초에 실행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대한생명 등 대형 보험사는 카드 수수료가 비싸다며 지난해 9월부터 카드 가맹점 계약을 철회하기 시작했고 올해는 ING생명, 푸르덴셜생명 등 외국계 보험사들까지 동참했습니다.

카드 결제 거부에 신용카드사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으며 한 카드사 임원은 생보사들이 단지 카드 결제를 받고 싶지 않아서 수수료 문제를 꺼내들었을 뿐이며 카드 사용액에 따른 수수료 인하 방안을 생보사에 제안했으나 협상조차 하려 하지 않는다고 비난했습니다.

양측의 갈등이 커지자 금융 당국은 보험료 카드 결제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미래에셋생명도 보험료 신용카드 납부 거부
    • 입력 2011-12-05 09:32:42
    경제
지난해 9월 시작된 보험 업계의 보험료 신용카드 납부 거부 움직임에 미래에셋생명도 가세했습니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보험료의 카드 결제를 중지하기로 하고 각 카드사와 절차를 논의 하고 있으며 내년 초에 실행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대한생명 등 대형 보험사는 카드 수수료가 비싸다며 지난해 9월부터 카드 가맹점 계약을 철회하기 시작했고 올해는 ING생명, 푸르덴셜생명 등 외국계 보험사들까지 동참했습니다.

카드 결제 거부에 신용카드사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으며 한 카드사 임원은 생보사들이 단지 카드 결제를 받고 싶지 않아서 수수료 문제를 꺼내들었을 뿐이며 카드 사용액에 따른 수수료 인하 방안을 생보사에 제안했으나 협상조차 하려 하지 않는다고 비난했습니다.

양측의 갈등이 커지자 금융 당국은 보험료 카드 결제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