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용석 의원, ‘법대 전과자 자료 거부’ 서울대 교무처장 고발
입력 2011.12.05 (10:03) 수정 2011.12.05 (10:56) 사회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무소속 강용석 의원이  서울대 법대 전과생들의 평가자료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김홍종 서울대 교무처장을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수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의원 측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딸이  서울대 미대에서 법대로 전과하는 과정에  부정이 있었는지 확인하기위해 서울대에 자료 제출을 요구했지만  학교 측이 이를 거부해  고발장을 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고발장을 낸 강 의원실 보좌관을  지난주 불러 고발 경위를 조사했으며 조만간 서울대 측에  자료 제출를 거부한 이유를  설명받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앞서 강 의원은 지난 10월  최근 서울대에 10년간  법대로 전과를 신청한 학생 수와  합격자 전공 현황, 평가자료 등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지만, 서울대 측은 개인정보 비공개 원칙 등을 이유로  거부했습니다.
  • 강용석 의원, ‘법대 전과자 자료 거부’ 서울대 교무처장 고발
    • 입력 2011-12-05 10:03:43
    • 수정2011-12-05 10:56:12
    사회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무소속 강용석 의원이  서울대 법대 전과생들의 평가자료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김홍종 서울대 교무처장을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수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의원 측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딸이  서울대 미대에서 법대로 전과하는 과정에  부정이 있었는지 확인하기위해 서울대에 자료 제출을 요구했지만  학교 측이 이를 거부해  고발장을 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고발장을 낸 강 의원실 보좌관을  지난주 불러 고발 경위를 조사했으며 조만간 서울대 측에  자료 제출를 거부한 이유를  설명받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앞서 강 의원은 지난 10월  최근 서울대에 10년간  법대로 전과를 신청한 학생 수와  합격자 전공 현황, 평가자료 등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지만, 서울대 측은 개인정보 비공개 원칙 등을 이유로  거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