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나라, 디도스 파문에 쇄신논의 ‘표류’
입력 2011.12.05 (11:29) 정치
한나라당의 쇄신 논의가 소속 의원의 비서가 연루된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 공격 파문으로 표류하고 있습니다.

김기현 대변인은 오늘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브리핑에서 최고위에서 쇄신 논의는 하지 않았고 디도스 공격과 예산안, 론스타 문제 등에 대해서만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승민 최고위원은 최고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쇄신 얘기를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었다며 디도스 공격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고 수사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원희룡 최고위원도 디도스 공격에 대한 경찰 수사가 끝날 때까지는 쇄신안에 대해 얘기하기 어려울 것 같다면서 국정조사 여부는 야당이 공식적으로 요구해오면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한나라, 디도스 파문에 쇄신논의 ‘표류’
    • 입력 2011-12-05 11:29:19
    정치
한나라당의 쇄신 논의가 소속 의원의 비서가 연루된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 공격 파문으로 표류하고 있습니다.

김기현 대변인은 오늘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브리핑에서 최고위에서 쇄신 논의는 하지 않았고 디도스 공격과 예산안, 론스타 문제 등에 대해서만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승민 최고위원은 최고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쇄신 얘기를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었다며 디도스 공격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고 수사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원희룡 최고위원도 디도스 공격에 대한 경찰 수사가 끝날 때까지는 쇄신안에 대해 얘기하기 어려울 것 같다면서 국정조사 여부는 야당이 공식적으로 요구해오면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