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의심 금융거래 급증…올해들어 27만 건
입력 2011.12.05 (14:36) 연합뉴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올해 접수된 자금세탁 등 불법 금융거래 의심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5일 나타났다.

FIU는 올해 들어 10월말까지 은행과 증권, 보험 등 금융기관들은 모두 27만5천344건의 금융거래를 불법 의심거래로 간주해 보고했다고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금융기관들이 의심거래로 신고한 23만6천68건을 훨씬 넘어서는 수치다.

금융회사들은 2007년 5만2천474건, 2008년 9만2천93건, 2009년 13만6천282건의 금융거래를 FIU에 보고하는 등 의심거래의 수는 매년 급증하는 추세다.

특정금융거래보고법상 FIU는 각 금융기관의 거래 가운데 불법 혐의가 있는 거래를 분석한 뒤 조세포탈, 불법 외국환거래, 횡령, 배임 등 혐의 내용에 따라 해당 기관에 넘겨야 한다.

올해 10월까지 FIU가 상세분석한 뒤 각 기관에 제공한 1만1천67건의 정보 가운데 국세청에 이첩된 건수가 6천417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경찰청(3천54건), 관세청(903건), 검찰청(550건) 순이었다.

선관위에 제공한 정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FIU가 각 기관에 제공한 정보는 모두 1만1천868건이었다.

금융위는 이날 오후 여의도 한국거래소 국제회의장에서 제5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행사를 열고 국민은행에 대통령표창을 수여했다.

김석동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지난 2001년 관련 법률을 제정한 이래 10년간 선진국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제도를 구축했다. 제도가 금융관행으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불법의심 금융거래 급증…올해들어 27만 건
    • 입력 2011-12-05 14:36:18
    연합뉴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올해 접수된 자금세탁 등 불법 금융거래 의심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5일 나타났다.

FIU는 올해 들어 10월말까지 은행과 증권, 보험 등 금융기관들은 모두 27만5천344건의 금융거래를 불법 의심거래로 간주해 보고했다고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금융기관들이 의심거래로 신고한 23만6천68건을 훨씬 넘어서는 수치다.

금융회사들은 2007년 5만2천474건, 2008년 9만2천93건, 2009년 13만6천282건의 금융거래를 FIU에 보고하는 등 의심거래의 수는 매년 급증하는 추세다.

특정금융거래보고법상 FIU는 각 금융기관의 거래 가운데 불법 혐의가 있는 거래를 분석한 뒤 조세포탈, 불법 외국환거래, 횡령, 배임 등 혐의 내용에 따라 해당 기관에 넘겨야 한다.

올해 10월까지 FIU가 상세분석한 뒤 각 기관에 제공한 1만1천67건의 정보 가운데 국세청에 이첩된 건수가 6천417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경찰청(3천54건), 관세청(903건), 검찰청(550건) 순이었다.

선관위에 제공한 정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FIU가 각 기관에 제공한 정보는 모두 1만1천868건이었다.

금융위는 이날 오후 여의도 한국거래소 국제회의장에서 제5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행사를 열고 국민은행에 대통령표창을 수여했다.

김석동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지난 2001년 관련 법률을 제정한 이래 10년간 선진국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제도를 구축했다. 제도가 금융관행으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