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K리그 챔피언십
이동국, 생애 두 번째 K리그 MVP!
입력 2011.12.06 (14:57) 연합뉴스
국내 리그를 대표하는 스트라이커 이동국(32·전북 현대)이 생애 두 번째 프로축구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이동국은 6일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2011년 K리그 시상식에서 올 시즌 활약이 가장 빛난 선수인 MVP로 선정됐다.

그는 출입 기자단 투표에서 총 115표 가운데 86표를 얻어 공격수 데얀(14표·서울)과 수비수 곽태휘(12표·울산), 공격수 염기훈(2표·수원), 미드필더 윤빛가람(1표·경남)을 압도했다.

이동국은 2009년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국내 프로축구에서 지금까지 개인통산 두 차례 이상 MVP를 차지한 선수는 1995년과 2001년 타이틀을 석권한 신태용(현 성남 일화 감독)밖에 없었다.

이동국은 올 시즌 골문 앞에서 가장 위협적인 선수로 존재감을 자랑하며 전북의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우승,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견인했다.

그는 정규리그에서 16골을 터뜨려 득점 2위에 올랐고 도움은 무려 15개나 기록해 K리그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경기평균 공격포인트에서 리그에서 가장 높은 1.07을 기록해 거의 경기마다 1골씩을 엮어내는 활약상을 펼쳤다.

생애 한 번밖에 기회가 돌아오지 않는 최우수신인상은 신생팀인 광주FC의 새별 이승기(23·광주)가 차지했다.

그는 115표 중의 57표를 받아 강력한 경쟁자인 공격수 고무열(48표·포항)과 미드필더 윤일록(10표·경남)을 따돌렸다.

이승기는 올해 27경기에 미드필더로 출전해 8골(2도움)을 몰아쳐 최약체로 분류된 광주를 정규리그 11위로 끌어올렸다.

올해 베스트일레븐에는 ▲공격수 이동국·데얀 ▲미드필더 염기훈(좌)·윤빛가람·하대성(서울·이상 중앙)·에닝요(전북·우) ▲수비수 박원재(전북·좌)·곽태휘(울산)·조성환·최철순(이상 전북·중앙) ▲골키퍼 김영광(울산·우)이 선정됐다.

최강희 전북 감독은 기자단 115표 가운데 무려 107표를 쓸어담아 김호곤 울산 현대 감독과 황선홍 포항 스틸러스 감독을 따돌리고 최우수감독으로 뽑혔다.

챔피언 전북은 짙은 공격 성향의 전술을 완성해 정규리그에서 경기평균 2.23골(30경기 67득점)이라는 신기록을 세우며 통쾌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올해의 베스트팀 상은 전북, 페어플레이 상은 FC서울, 유소년클럽 상은 포항 18세 이하 팀(포항제철고)이 차지했다. 최우수 주·부심 상은 각각 최광보 심판과 김정식 심판에게 돌아갔다.
  • 이동국, 생애 두 번째 K리그 MVP!
    • 입력 2011-12-06 14:57:58
    연합뉴스
국내 리그를 대표하는 스트라이커 이동국(32·전북 현대)이 생애 두 번째 프로축구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이동국은 6일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2011년 K리그 시상식에서 올 시즌 활약이 가장 빛난 선수인 MVP로 선정됐다.

그는 출입 기자단 투표에서 총 115표 가운데 86표를 얻어 공격수 데얀(14표·서울)과 수비수 곽태휘(12표·울산), 공격수 염기훈(2표·수원), 미드필더 윤빛가람(1표·경남)을 압도했다.

이동국은 2009년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국내 프로축구에서 지금까지 개인통산 두 차례 이상 MVP를 차지한 선수는 1995년과 2001년 타이틀을 석권한 신태용(현 성남 일화 감독)밖에 없었다.

이동국은 올 시즌 골문 앞에서 가장 위협적인 선수로 존재감을 자랑하며 전북의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우승,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견인했다.

그는 정규리그에서 16골을 터뜨려 득점 2위에 올랐고 도움은 무려 15개나 기록해 K리그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경기평균 공격포인트에서 리그에서 가장 높은 1.07을 기록해 거의 경기마다 1골씩을 엮어내는 활약상을 펼쳤다.

생애 한 번밖에 기회가 돌아오지 않는 최우수신인상은 신생팀인 광주FC의 새별 이승기(23·광주)가 차지했다.

그는 115표 중의 57표를 받아 강력한 경쟁자인 공격수 고무열(48표·포항)과 미드필더 윤일록(10표·경남)을 따돌렸다.

이승기는 올해 27경기에 미드필더로 출전해 8골(2도움)을 몰아쳐 최약체로 분류된 광주를 정규리그 11위로 끌어올렸다.

올해 베스트일레븐에는 ▲공격수 이동국·데얀 ▲미드필더 염기훈(좌)·윤빛가람·하대성(서울·이상 중앙)·에닝요(전북·우) ▲수비수 박원재(전북·좌)·곽태휘(울산)·조성환·최철순(이상 전북·중앙) ▲골키퍼 김영광(울산·우)이 선정됐다.

최강희 전북 감독은 기자단 115표 가운데 무려 107표를 쓸어담아 김호곤 울산 현대 감독과 황선홍 포항 스틸러스 감독을 따돌리고 최우수감독으로 뽑혔다.

챔피언 전북은 짙은 공격 성향의 전술을 완성해 정규리그에서 경기평균 2.23골(30경기 67득점)이라는 신기록을 세우며 통쾌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올해의 베스트팀 상은 전북, 페어플레이 상은 FC서울, 유소년클럽 상은 포항 18세 이하 팀(포항제철고)이 차지했다. 최우수 주·부심 상은 각각 최광보 심판과 김정식 심판에게 돌아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