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억 원 수수’ 대통령 사촌처남 전격 소환
입력 2011.12.12 (06:12) 수정 2011.12.12 (16:31) 사회
저축은행 비리사건에 연루돼 출국금지된 대통령의 사촌 처남, 김재홍 KT&G 복지재단 이사장이 검찰에 전격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저축은행 비리 합동 수사단은 김 이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15시간 동안 조사한뒤 일단 어제 새벽 귀가시켰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의 사촌오빠인 김 이사장은 구속된 제일저축은행 유동천 회장으로부터 영업정지를 막아달라는 청탁 등과 함께 4억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검찰은 김 이사장이 돈을 받고 실제 영향력을 행사했는 지 등 혐의 내용을 보강 수사한 뒤 이번주 중 형사처벌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와함께 유 회장이 어제 구속된 이상득 의원의 보좌관 박배수 씨에게도 1억5천만 원을 건넸다고 진술함에 따라 돈의 행방을 추적중입니다.
  • ‘4억 원 수수’ 대통령 사촌처남 전격 소환
    • 입력 2011-12-12 06:12:04
    • 수정2011-12-12 16:31:25
    사회
저축은행 비리사건에 연루돼 출국금지된 대통령의 사촌 처남, 김재홍 KT&G 복지재단 이사장이 검찰에 전격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저축은행 비리 합동 수사단은 김 이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15시간 동안 조사한뒤 일단 어제 새벽 귀가시켰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의 사촌오빠인 김 이사장은 구속된 제일저축은행 유동천 회장으로부터 영업정지를 막아달라는 청탁 등과 함께 4억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검찰은 김 이사장이 돈을 받고 실제 영향력을 행사했는 지 등 혐의 내용을 보강 수사한 뒤 이번주 중 형사처벌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와함께 유 회장이 어제 구속된 이상득 의원의 보좌관 박배수 씨에게도 1억5천만 원을 건넸다고 진술함에 따라 돈의 행방을 추적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