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나토군 연말 완전 철수한다”
입력 2011.12.12 (06:19) 국제
나토군이 이라크에서 교육과 훈련 임무를 위해 일부 병력을 남기려던 계획을 철회하고 올 연말까지 완전히 철수하기로 했다고 이라크 국가안보 보좌관이 밝혔습니다.

이 보좌관은 미국 방문길에 오른 총리가 탑승한 항공기 안에서 인터뷰를 갖고 나토가 이라크에서 물러나겠다고 알려왔다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핵심 쟁점인 나토군에 대한 면책특권 부여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가 할 수 있는 범위의 바깥이라며 기존의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나토군은 이라크 군의 훈련 등을 돕기 위해 150여 명을 남기기로 이라크 정부와 합의했지만 형사상 면책특권 부여 문제 때문에 논의가 교착 상태에 빠져 있었습니다.
  • 이라크 “나토군 연말 완전 철수한다”
    • 입력 2011-12-12 06:19:31
    국제
나토군이 이라크에서 교육과 훈련 임무를 위해 일부 병력을 남기려던 계획을 철회하고 올 연말까지 완전히 철수하기로 했다고 이라크 국가안보 보좌관이 밝혔습니다.

이 보좌관은 미국 방문길에 오른 총리가 탑승한 항공기 안에서 인터뷰를 갖고 나토가 이라크에서 물러나겠다고 알려왔다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핵심 쟁점인 나토군에 대한 면책특권 부여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가 할 수 있는 범위의 바깥이라며 기존의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나토군은 이라크 군의 훈련 등을 돕기 위해 150여 명을 남기기로 이라크 정부와 합의했지만 형사상 면책특권 부여 문제 때문에 논의가 교착 상태에 빠져 있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