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견인차 되찾으려다 홧김에 돌진 50대 남성 입건
입력 2011.12.12 (06:19) 수정 2011.12.12 (16:34) 사회
어젯밤 11시 쯤, 서울 도봉동의 한 견인 차량 보관소에서 52살 이 모 씨가 자신의 아반테 승용차로 보관소 건물을 여러차례 들이받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견인업체 직원 27살 박 모 씨가 차에 치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혈중 알코올 농도 0.132%의 만취 상태에서 견인된 자신의 차량을 되찾으러 갔다 비용 문제로 시비가 붙어 홧김에 이 같은 짓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견인차 되찾으려다 홧김에 돌진 50대 남성 입건
    • 입력 2011-12-12 06:19:32
    • 수정2011-12-12 16:34:18
    사회
어젯밤 11시 쯤, 서울 도봉동의 한 견인 차량 보관소에서 52살 이 모 씨가 자신의 아반테 승용차로 보관소 건물을 여러차례 들이받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견인업체 직원 27살 박 모 씨가 차에 치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혈중 알코올 농도 0.132%의 만취 상태에서 견인된 자신의 차량을 되찾으러 갔다 비용 문제로 시비가 붙어 홧김에 이 같은 짓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