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퇴직·개인연금 시장 250조…노후 불안에 급팽창
입력 2011.12.12 (07:03) 수정 2011.12.12 (15:15) 경제
우리 사회의 고령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퇴직연금과 개인연금 등 사적연금시장 규모는 크게 늘고 있지만 수익률은 기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사적연금시장의 규모는 노후 준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지난해 말 187조 원에서 올해 말에는 250조 원으로 34%가량 급성장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하지만, 은행 연금저축상품인 신개인연금신탁의 올해 수익률이 대부분 2%대에 머무는 등 노후대비용 금융상품의 수익률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3분기 확정급여형 기준으로 4대은행의 원리금보장형 퇴직연금 수익률은 1.1% 수준이고 비원리금 보장상품은 대부분 원금손실을 입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로 정기예금보다 수익률이 낮은 것은 문제가 되기 때문에 정부와 업계차원에서 보완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퇴직·개인연금 시장 250조…노후 불안에 급팽창
    • 입력 2011-12-12 07:03:54
    • 수정2011-12-12 15:15:46
    경제
우리 사회의 고령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퇴직연금과 개인연금 등 사적연금시장 규모는 크게 늘고 있지만 수익률은 기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사적연금시장의 규모는 노후 준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지난해 말 187조 원에서 올해 말에는 250조 원으로 34%가량 급성장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하지만, 은행 연금저축상품인 신개인연금신탁의 올해 수익률이 대부분 2%대에 머무는 등 노후대비용 금융상품의 수익률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3분기 확정급여형 기준으로 4대은행의 원리금보장형 퇴직연금 수익률은 1.1% 수준이고 비원리금 보장상품은 대부분 원금손실을 입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로 정기예금보다 수익률이 낮은 것은 문제가 되기 때문에 정부와 업계차원에서 보완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