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1년 장기집권 무가베, ‘또’ 대선 출마 선언
입력 2011.12.12 (09:04) 연합뉴스
31년째 짐바브웨를 통치하고 있는 로버트 무가베(87) 대통령이 또다시 집권당의 단일 대선후보로 지명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11일(현지시간) 무가베 대통령이 내년 초에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대통령 선거에서 여당인 짐바브웨아프리카민족연맹-애국전선(ZANU-PF)의 단독 대선후보로 뽑혔다고 보도했다.

무가베 대통령은 전날 불라와요 지역에서 열린 ZANU-PF 연례 회담에서 "지금 대통령직에서 물러나는 것은 비겁한 행동"이라며 내년 대선에 출마할 의지를 밝혔다.

그는 "서방이 우리에게 제재를 가하고 정권 변화를 촉구하는 것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내가 국민과 함께할 수 있도록 신이 내게 다른 사람보다 긴 목숨을 허락한 데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야당 출신의 모간 창기라이 총리에 대해 무가베 대통령은 "그가 정권에 무임승차했다"면서 연립정부 구성은 "땅에 묻어 버려야 할 괴물"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부터 대선을 준비하고 무덤을 파서 이 괴물(연립정부)을 묻어버리자"라고 촉구했다.

무가베 대통령은 지난 2008년 대선에서 부정선거 논란을 겪으면서 국민적 불만과 국제사회의 압력에 굴복, 결국 야당과 거국 연립정부를 구성하고 야당 출신의 창기라이에게 총리직을 맡겼다.

그러나 군·경찰 등 안보기관을 장악한 무가베 대통령은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대선을 실시해 연립 정부를 붕괴시키려고 하고 있다.

독립투쟁 영웅이었던 무가베 대통령은 지난 1980년 짐바브웨가 독립한 이후 31년 동안 줄곧 대통령을 지내왔다.
  • 31년 장기집권 무가베, ‘또’ 대선 출마 선언
    • 입력 2011-12-12 09:04:33
    연합뉴스
31년째 짐바브웨를 통치하고 있는 로버트 무가베(87) 대통령이 또다시 집권당의 단일 대선후보로 지명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11일(현지시간) 무가베 대통령이 내년 초에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대통령 선거에서 여당인 짐바브웨아프리카민족연맹-애국전선(ZANU-PF)의 단독 대선후보로 뽑혔다고 보도했다.

무가베 대통령은 전날 불라와요 지역에서 열린 ZANU-PF 연례 회담에서 "지금 대통령직에서 물러나는 것은 비겁한 행동"이라며 내년 대선에 출마할 의지를 밝혔다.

그는 "서방이 우리에게 제재를 가하고 정권 변화를 촉구하는 것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내가 국민과 함께할 수 있도록 신이 내게 다른 사람보다 긴 목숨을 허락한 데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야당 출신의 모간 창기라이 총리에 대해 무가베 대통령은 "그가 정권에 무임승차했다"면서 연립정부 구성은 "땅에 묻어 버려야 할 괴물"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부터 대선을 준비하고 무덤을 파서 이 괴물(연립정부)을 묻어버리자"라고 촉구했다.

무가베 대통령은 지난 2008년 대선에서 부정선거 논란을 겪으면서 국민적 불만과 국제사회의 압력에 굴복, 결국 야당과 거국 연립정부를 구성하고 야당 출신의 창기라이에게 총리직을 맡겼다.

그러나 군·경찰 등 안보기관을 장악한 무가베 대통령은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대선을 실시해 연립 정부를 붕괴시키려고 하고 있다.

독립투쟁 영웅이었던 무가베 대통령은 지난 1980년 짐바브웨가 독립한 이후 31년 동안 줄곧 대통령을 지내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